與지도부, “8·15 특별사면 대사면 돼야” 제안
與지도부, “8·15 특별사면 대사면 돼야” 제안
  • 송협 기자
  • 승인 2015.07.15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송협 기자]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15일 박근혜 대통령의 8·15 특별사면 추진에 대해 통큰 사면이 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원 원내대표는 이날 모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가발전과 국민 대통합을 위한 대사면을 하시겠다는 것이 대통령의 뜻이다. 광보 70주년을 맞는 뜻 깊은 해인 만큼 대사면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오는 16일 청와대 회동에서 “국민통합을 위한 대사면을 건의할 생각이다”라며 “기업인과 정치인도 포함된다”고 덧붙였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대통령께서 광복 70주년을 앞두고 국가발전과 국민대통합을 위한 특사를 말씀했다”며 “국민의 삶이 힘든 시점에서 국민대통합과 경제회복을 위해 매우 시의적절한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