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학연구소, 서울시 저소득 청년 무료 건강검진 지원
한국의학연구소, 서울시 저소득 청년 무료 건강검진 지원
  • 황선영 기자
  • 승인 2016.12.22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안상미 기자] 종합건강검진 전문기관인 한국의학연구소(이사장 김순이)가 서울시 내 저소득 청년들에게 무료건강검진을 제공하며 건강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청년지원을 강화한다.

한국의학연구소와 서울시복지재단(대표이사 남기철)은 21일 서울시복지재단 나눔실에서 협약식을 열고, 양 기관이 보유한 자원을 공유, 협력해 서울시민의 복지향상에 이바지하는 내용의 기부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2017년도 저소득 청년 100명에게 무료 종합건강검진을 지원하고, 양측 기관의 전문성을 활용해 교류·협력할 수 있는 분야를 개발키로 했다.

저소득 근로청년 100명은 내년 1월부터 서울시 소재 KMI센터(광화문, 여의도, 강남)에서 복부초음파 및 위내시경 검사 등 20여종의 검사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이번 협약은 노년층에 비해 상대적으로 타 건강 부문의 복지 지원이 적은 20~30대 저소득 청년층에게 혜택이 적용된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

김순이 한국의학연구 이사장은 “한국의학연구소의 사회공헌의지를 지역복지현장으로 연계함으로써 이번 협약은 매우 뜻깊다”고 소감을 전했다. 남기철 서울시복지재단 대표이사는 “민·관 협력을 같이 할 수 있어서 매우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양 기관은 추후 건강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장애인들과 그들은 보살피지만 제대로 된 혜택을 받지 못하는 사회복지사들에게도 지원을 확대시킬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