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엔지니어에 이인노 SK하이닉스 팀장‧옥영두 금성볼트 연구소장
6월 엔지니어에 이인노 SK하이닉스 팀장‧옥영두 금성볼트 연구소장
  • 신종명 기자
  • 승인 2020.06.09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데일리포스트=신종명 기자] 이인노 SK하이닉스(주) 팀장과 옥영두 금성볼트공업(주) 연구소장이 6월의 엔지니어로 인정받았다.

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회장 구자균)는 6월의 엔지니어상 수상자를 선정 발표했다.

대기업분야는 SK하이닉스(주)의 이인노 팀장, 중소기업 엔지니어에는 금성볼트공업(주) 옥영두 연구소장이 각각 선정됐다.

이 팀장은 낸드 플래시메모리 제품의 양산 수율 90% 달성에 주도적인 역할을 해 온 인물로, 반도체 산업 성장에 이바지한 공로다.

이 팀장은 초기 낸드플래시가 좁은 저장 공간에 의한 간섭현상으로 불량률이 높다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존 식각 공정을 프리즈마를 이용한 공정으로 전환해 불량률을 낮췄다.

옥 연구소장은 항공용 고장력 볼트의 국산화를 이루고, 널링과 캡 압입 장치에 대한 원천기술을 개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널링은 부품의 바깥 둘레를 톱니 모양이나 다이아몬드 형상으로 만드는 공작방식을 의미한다.

옥 소장은 널링공정 기술을 접목한 스태빌라이저 개발로 차량 부품의 중량을 감소시키고, 내구성을 높였다. 이 기술은 자동차뿐 아니라 항공 등 기간산업에도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