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쉼터 소장 사망 조명...위안부 활동 ‘의미 퇴색’ 초점
日언론, 쉼터 소장 사망 조명...위안부 활동 ‘의미 퇴색’ 초점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06.10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산케이신문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지난 6일 사망한 서울 마포구 소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 소장 손영미(60)씨의 발인이 10일 오전 8시에 진행됐다. 

그는 지난달 21일 검찰의 쉼터 압수수색 이후 주변 지인들에게 “압수수색으로 심적으로 힘들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망 당시 최초 신고자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보좌진 A씨로 알려졌으며, 손씨는 자택 화장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인은 기도 압박에 의한 질식으로, 발견 당시 음주 흔적과 함께 손목과 배 등에서 주저흔이 발견돼 여러 차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검찰은 후원금 유용(회계부정) 및 쉼터 고가매입 의혹과 관련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전 정의연 이사장)과 전·현직 정의연 이사들을 수사하고 있다.

◆ 日 우익 “정의연 사태가 미칠 파장에 촉각”

일본 언론에서도 손영미(60)씨의 극단적 선택을 전하며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일본 매체들은 앞서 국내에서 정의연 논란이 연일 거세지자 검찰이 정의연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사실과 각종 의혹들을 앞 다퉈 보도한 바 있다. 

그리고 이를 계기로 일본군 위안부 관련 활동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상황이다. 그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신사 참배 촉구 및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부정하는 논조를 유지해 온 일본의 대표 우익신문 산케이는 이번 사건 역시 상세히 보도했다.

매체는 “한국에서 정의연의 기부금 유용 의혹이 끊임없이 터지고 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를 전면 부인하고 있지만, 관계자의 죽음은 이번 사태에 미묘한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라고 전했다. 

지지통신 등 현지 언론들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가 한국에서 사실상 부정되는 상황에서 정의연이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고 보고 손씨의 죽음을 비롯해 수사 결과가 미칠 영향을 주시하는 분위기다.

역사 문제에서 극우적 시각을 앞세운 일본 언론의 논조에서 이번 논란을 계기로, 한국의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운동의 의미를 폄하하는 의도를 느낄 수 있다.

산케이신문은 지난달에도 "이용수 할머니의 비판에 귀를 기울이고 반일 혐오의 상징인 위안부상(평화의 소녀상)을 조속히 철거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도쿄신문 역시 "한국 정부가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의 의향을 수용해 사실상 합의를 파기한 만큼 정권의 대일정책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정의연 부실회계 의혹에 이어 쉼터 소장 사망 소식을 접한 일본 네티즌들의 반응도 차갑다. 

"의혹을 부정할 명확한 증거 없이 감정적 발언과 애매한 대답으로 빠져나오려는 단체와 전(前) 대표다. 언론과 검찰을 탓하는 것은 ‘책임회피’다. (아이디 fd*****)"

"어떻게 될지 알기에 견딜 수 없었던 거다. 그만큼 문제가 많다는 것을 알아서 괴로웠던 것. (아이디 co.jp)" 

"꺼림칙한 일이 없었다면 취재든 가택수사든 고민할 필요가 없다. 그렇지 않았기에 힘들었을 뿐.(아이디 moz*****)" 등의 반응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