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과학관, 11월 29일까지 ‘아웃브레이크’ 무료 특별전
중앙과학관, 11월 29일까지 ‘아웃브레이크’ 무료 특별전
  • 신종명 기자
  • 승인 2020.06.15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국립중앙과학관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국립중앙과학관

[데일리포스트=신종명 기자] 국립중앙과학관이 오는 16일부터 11월 29일까지 중앙볼트에서 ‘아웃브레이크’ 무료 특별전을 진행한다고 15일 발표했다. 아웃브레이크는 연결된 세상에서의 감염병 유행을 의미한다.

바이러스를 주제로 열리는 특별전은 스미스소니언 미국 국립자연사박물관에서 스페인독감 발병 100년을 맞아 3년간 연구‧기획한 아웃브레이크와 우리나라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성과 등이 전시된다.

과학관은 이번 전시를 통해 사람과 동물, 환경이 연결되어 어떻게 감염병이 전파되고 확산되는지와 감염병 예방을 위한 방법, 과거의 감염병 유행 등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세계의 주목받고 있는 일명 K방역으로 불리는 우리나라의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방안과 바이러스 진단, 백신개발 등 연구성과와 정책지원 등을 소개한다.

자세한 내용은 국립중앙과학관 누리집을 참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