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심하는 순간'…당뇨병의 위협, 젊은 연령층 사망률↑
'방심하는 순간'…당뇨병의 위협, 젊은 연령층 사망률↑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0.07.03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강북삼성병원 당뇨전문센터 이원영(좌측), 이은정 교수)
ⓒ데일리포스트=강북삼성병원 당뇨전문센터 이원영(좌측), 이은정 교수)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이번 연구는 급격한 서구화로 젊은 사람들의 당뇨병이 늘어나고 젊은 연령층에서 당뇨병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때문에 젊은 사람들도 식습관과 꾸준한 운동을 통한 혈당조절이 필수적입니다.” (강북삼성병원 당뇨전문센터 이은정 교수)

일반적으로 당뇨병으로 인한 사망률이 고령의 환자에게 더 많을 것이라는 편견을 깨고 젊은 연령대 환자의 사망률이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 당뇨전문센터 이원영, 이은정 교수와 가톨릭대학교 병원 박용규, 숭실대 한경도 박사 공동 연구팀이 지난 2009년 국가 건강검진을 받은 진료 대상 633만369명을 대상으로 2016년까지 7년에 걸쳐 추적 관찰한 결과 젊은 당뇨 환자에서 정상인 대비 사망하는 위험도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당뇨병은 인슐린 분비량이 부족하거나 정상적인 기능이 이뤄지지 않아 고혈당이 발생하는 질환으로 잘못 관리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실제로 연구팀은 당뇨병 사망 위험도를 ▲20~39세 ▲40~64세 ▲65세 이상으로 연령에 따라 3그룹으로 나누어 비교 분석하고 각 연령층에서 ▲당뇨병이 없는 정상 군, ▲당뇨병 전단계(100-125mg/dl), ▲당뇨병이 새롭게 진단된 군, ▲당뇨병 진단 후 5년 미만 군, ▲당뇨병 진단 후 5년 이상 군으로 분류했다.

연구 결과 20~39세 연령층의 경우 당뇨병이 없는 정상인에 비해 상대적으로 사망 위험도가 ▲당뇨병 전단계=1.03배, ▲당뇨병이 새롭게 진단된 군=1.74배, ▲당뇨병 진단 후 5년 미만 군=2.06배, ▲당뇨병 진단 후 5년 이상 군=2.25배가 높았다.

65세의 이상 그룹의 경우, 당뇨병이 없는 정상에 비해 사망 위험도는 ▲당뇨병 전단계=1.04배, ▲당뇨병이 새롭게 진단된 군=1.36배, ▲당뇨병 진단 후 5년 미만 군=1.5배, ▲당뇨병 진단 후 5년 이상 군=1.72배가 높았다.

이 같은 연구 결과 정상인 대비 당뇨병으로 인한 사망 위험도가 젊은 연령층이 더 높다는 사실이 밝혀져 젊은 사람들도 당뇨병으로 인한 사망 위험에서 자유롭지 않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원영 교수는 “고령의 환자는 당뇨병 뿐 아니라 다른 원인으로도 사망하는 경우가 많다.”며 “반대로 젊은 연령층은 당뇨병 그 자체만으로도 건강에 더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Journal of clinical medicine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