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외제약, “우리 약 사 주세요”…수백억 원 리베이트 ‘적발’
중외제약, “우리 약 사 주세요”…수백억 원 리베이트 ‘적발’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0.07.12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중외제약 리베이트 적발 / 데일리포스트 DB
ⓒ데일리포스트=중외제약 리베이트 적발 / 데일리포스트 DB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말 그대로 ‘돈 놓고 돈 먹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듯, 그렇게 자신들의 회사 제품에 자신이 없었나? 돈 뿌려가며 공급한 약을 복용한 환자들의 건강이 오히려 걱정된다.” (아이디 SKYXXXX)

국내 대형 제약업체가 자신들이 개발한 의약품 처방을 대가로 대형병원 등 의료기관 의사들을 상대로 금품을 제공한 의혹과 관련 경찰이 압수수색에 나섰다.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지난 8일 400억 원 규모의 금품을 의료기관 의사들에게 제공한 이른바 ‘리베이트’ 수사를 위해 서울 서초구 중외제약 본사를 방문해 10시간에 걸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중외제약은 대형병원과 공공의료기관 의사 수백명과 자사가 공급하는 의약품 처방을 위한 리베이트 계약을 체결하고 지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4년간에 걸쳐 약 400억 원 규모의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중외제약과 의약품 사용을 위해 리베이트 계약을 맺은 의사는 전국적으로 600명 규모이며 삼성의료원과 서울아산병원, 원자력병원 등 주요 대형병원과 지방의 종합병원 의사들이 포함됐다.

중외제약 영업사원들은 리베이트 계약을 체결한 의사들이 자사의 의약품을 처방하면 최소 3%에서 최대 35%까지 일정 금액을 지급했다.

한편 중외제약 관계자는 “현재 수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전한 가운데 경찰은 구체적인 내용은 압수한 장부와 회계자료 등을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