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한·고열·두통…감기 아닌 뇌수막염도 의심하라
오한·고열·두통…감기 아닌 뇌수막염도 의심하라
  • 김민아 기자
  • 승인 2020.07.17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강동경희대학교병원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강동경희대학교병원

[데일리포스트=김민아 기자] 요즘 같은 여름철 고열과 오한, 두통 등 증상이 감기와 비슷해 쉽게 오해받는 질환이 바로 뇌수막염이다.

뇌수막염은 뇌를 싸고 있는 얇은 막에 염증이 발생하는 다양한 질환을 말하며, 대표적으로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침투해 염증이 생기는데, 제대로 치료받지 못하면 뇌염 등으로 진행하여 후유증이 생기거나 심하면 사망에도 이를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신경과 변정익 교수는 “초기에는 감기나 독감과 비슷해 오인하는 경우가 종종 있어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라면서 “일반적인 감기나 독감과 비교했을 때 뇌수막염 증상이 더욱 심하게 나타나며 드물게 국소 신경학적 증상이 동반되는 때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뇌수막염으로 의심되는 증상이 발생하면, 뇌영상 검사와 뇌척수액검사로 진단할 수 있다. 뇌척수액의 압력이나 색깔을 확인하고, 염증세포 수, 세포 종류, 단백질 및 포도당 수치를 확인한다. 정확한 감염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서 염색이나 배양검사 및 항체검사 또는 중합효소연쇄반응(PCR)검사를 시행하여 양성결과를 보이는 경우 확진을 하게 된다. 

신경과 변정익 교수는 “세균성 뇌수막염은 진행속도가 빠르고 예후가 좋지 않은 경우가 많다.”라면서 “정확한 진단과 함께 빠른 경험적 항생제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바이러스가 원인일 경우 수막염에만 국한된다면 해열제나 수액 치료와 같은 대증치료만으로도 대부분 자연 호전된다. 감기처럼 열이나 두통에 대한 증상 완화요법만으로도 충분하다. 다만 뇌실질에 염증이 있는 바이러스성 뇌염의 경우에는 빠른 항바이러스제 치료가 필요하다. 때때로 세균성 수막염과 구분하기 힘들 때도 있어 항바이러스제와 경험적 항생제를 병용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