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에 타는 듯한 아픔 대상포진, 한방치료로 통증 조절 가능
불에 타는 듯한 아픔 대상포진, 한방치료로 통증 조절 가능
  • 장서연 기자
  • 승인 2020.09.11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강동경희대학교병원 한방안이비인후피부과 강민서 교수​
ⓒ데일리포스트=강동경희대학교병원 한방안이비인후피부과 강민서 교수​

[데일리포스트=장서연 기자] 대상포진은 몸에 잠복해있던 수두바이러스가 재활성화되면서 피부 수포와 함께 심각한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을 말한다. 가장 큰 증상은 극심한 통증인데, 심한 경우 옷에 스치는 것만으로도 힘들어한다.

치료 후에도 30% 이상에서 만성통증이 1년 이상 지속 되기도 한다. 빠른 진단과 적극적인 치료를 통해 통증을 조절하는 것이 중요한 이유다. 급성기부터 한방 침·뜸치료를 병행할 경우, 통증의 감소는 물론 치료 이후 발생하는 만성통증 등 후유증을 줄이는 데도 도움이 될 수 있다.

실제 한방치료의 통증 감소효과는 여러 연구를 통해서 확인돼 왔다. 급성기 대상포진 환자에게 10일간 침과 뜸 치료를 하였을 때, 표준 양방치료만 받은 환자에 비해 통증 지속시간을 7일, 수포와 발진의 회복은 3-4일이나 단축시켰다.

또 용담사간탕과 같은 습열을 치료하는 한약 복용이 포진후 신경통의 발생률을 7배 낮췄다는 연구결과도 발표된 바 있다. 신경차단술 등으로도 호전되지 않는 60세 이상의 포진후 신경통 환자에게 계지가출부탕가감을 3개월 사용하여 76%의 통증호전을 보였다고도 보고되었다.  

급성기 통증, 포진 후 통증에도 효과적인 한방치료

한방치료는 대상포진의 급성기와 치료 이후 후유증 발생 시, 모두에서 통증조절에 효과적이다. 면역력이 많이 저하되어 재발하거나 통증이 오래가는 환자에서는 개인 치유력 강화를 위해 더욱 적극적으로 한방치료를 시도해 볼 수 있다. 

대상포진의 급성기에는 양방 표준치료인 항바이러스제와 함께 자가치유력을 높일 수 있는 한약을 복용하면서 매일 또는 격일로 통증을 완화시키는 침과 뜸치료, 항염증 작용을 하는 소염약침과 외용 한약 습포를 병행하면 수포를 빠르게 가라앉힐 수 있고 효과적으로 통증을 제어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대상포진은 통원치료를 하지만 통증이 너무 심하거나 병변 부위가 너무 넓어 이차감염이 우려되면 입원을 통해 집중치료를 하는 것이 좋다.

피부 병변이 모두 회복되고 나서도 통증이 지속되거나 오래되어 포진 후 신경통으로 진단되는 때는 신경 기능의 회복을 돕는 봉독약침, 미세순환 개선 효과가 뛰어난 부항치료를 병행하여 치료하면 더욱 효과적이다. 

한방안이비인후피부과 강민서 교수는 “대상포진은 만성적인 신경통을 남기지 않기 위해 더욱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한 질환이다.”며 “침, 뜸, 한약 등의 다양한 한방치료를 통해 저하된 회복력을 올리는 것이 병의 치료뿐 아니라 이후 후유증과 재발의 방지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