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뚱하면 폐 기능 나쁘다?…저체중이 더 위험해
뚱뚱하면 폐 기능 나쁘다?…저체중이 더 위험해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0.09.24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북삼성병원 연구팀, 2년간 28만명 대상 분석 결과 발표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강북삼성병원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강북삼성병원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성별과 연령 및 흡연 여부 관계없이 BMI가 낮을수록 폐 기능을 대변하는 수치들이 나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저체중 상태가 폐 기능을 감소 시킬 수 있다는 원인은 폐 근육량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측됩니다.” (강북삼성병원 윤경재 교수)

일반적으로 날씨한 사람보다 뚱뚱한 사람이 폐 기능이 나쁠 수 있다는 속설은 꾸준히 제기돼 왔다. 몸집이 비대해지면 둔해지고 운동량도 상대적으로 적다 보니 그만큼 폐활량 등 폐 기능이 약해질 수 있다는 가능성 때문이다.

이처럼 과체중이 저체중 보다 폐 기능이 나쁠 것이라는 일각의 주장을 뒤집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폐 질환이 없는 건강한 사람에서도 저체중일수록 폐 기능이 감소할 위험성이 있다는 강북삼성병원 연구진이 밝혔다. 대규모 코호트 대상으로 저체중이 폐 기능 저하와 관련이 높다는 것을 밝혀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 재활의학과 윤경재, 이용택, 박철현 교수를 비롯해 삼성서울병원 도종걸 교수 공동 연구팀은 지난 2012~2014년 사이에 건강검진을 받은 사람 28만 2135명을 분석한 결과 저체중이 폐 기능 저하와 관련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은 28만 2135명의 사람을 BMI 수치로 ▲비만(≥25kg/㎡) ▲정상(18.5~25kg/㎡) ▲저체중(<18.5kg/㎡)로 분류했다.

아울러 호흡 기능을 측정하는 검사인 FVC(Forced expiratory volume: 최대한 숨을 내쉬는 노력을 했을 때의 폐활량)와 FEV1(Forced Expiratory Volume in One Second: 1초 동안 내쉴 수 있는 공기의 양)으로 폐 기능을 판단했다.

그 결과, 성별, 키 등을 보정한 이후에도, FVC는 ▲비만=3.96(L) ▲정상=3.91(L) ▲저체중=3.62(L), FEV1은 ▲비만=3.28(L) ▲정상=3.28(L) ▲저체중=3.12(L) 으로 저체중일수록 호흡 기능이 저하 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폐 기능이 좋지 않은 하위 80% (predicted FVC%<80%)가 차지하는 비율이 비만 그룹에 비해 저체중 그룹에서 4.9배가 더 높았다.

박철현 교수는 “적절한 폐의 건강 유지를 위해 평소 꾸준한 운동과 식생활 관리는 물론 적절한 체중 유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연구팀의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Scientific Reports (IF: 4.122)’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