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땀'으로 스트레스 수준을 측정하는 장치 개발 중
'땀'으로 스트레스 수준을 측정하는 장치 개발 중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1.02.10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flickr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인체가 스트레스를 느낄 때 호르몬 일종인 '코르티솔(Cortisol)'이 분비된다는 사실은 지금까지의 연구를 통해 밝혀졌다.

최근 땀과 함께 분비되는 코르티솔의 양을 측정해 스트레스 수준을 측정하는 장치가 개발되고 있어 주목된다. 연구 결과는 네이처 머터리얼스(Nature Materials)에 게재됐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Nature Materials

부신피질호르몬(Corticosteroid) 일종인 코르티솔은 인체가 스트레스를 느끼면 아드레날린과 함께 혈중에 분비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혈중 코르티솔 농도가 지속적으로 높은 상태가 유지되면서 만성이 되면 심장 및 피부 손상·식욕증가·불면증·두통·혈압이 오르는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코르티솔은 혈액뿐만 아니라 타액·땀·소변으로도 확인할 수 있다. 이 점에 주목한 스위스 로잔연방공과대학교의 아드리안 미하이 이노네스쿠(Adrian Mihai Ionescu)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몸에 장착하면 땀에 포함된 코르티솔을 감지해 스트레스를 측정하는 장치를 개발하고 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로잔연방공과대학교 연구팀

연구팀에 따르면, 분비액에 포함된 코르티솔의 농도는 기상 후 30분 시점에 0.14~0.69μmol/L, 밤에는 0.083~0.36μmol/L 정도로 하루 중 주기적으로 변화한다. 그러나 스트레스를 느낄 때 코르티솔의 농도는 급격히 증가한다. 

연구팀이 개발한 장치는 그래핀 소재의 EG-FET(Extended-gate field effect transistor)라는 장치로 1nmol/L~10μmol/L 범위에서 0.2nmol/L 단위로 코르티솔의 농도를 측정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변화하는 코르티솔 농도 범위를 커버하고 지속적으로 측정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로잔연방공과대학교 연구팀

이노네스쿠 교수는 "안정적으로 착용 가능한 스트레스 측정 장치가 있으면 개인의 우울증과 번아웃(Burnout) 상황을 객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으며, 정량적 데이터를 통해 의사의 진단과 치료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