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의 소재’ 그래핀 양자점 활용 난치성 질환 치료 가능성
‘꿈의 소재’ 그래핀 양자점 활용 난치성 질환 치료 가능성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1.03.11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세대융합기술硏·서울대 연구진 공동 연구 결과 발표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바이오 벤처 바이오그래핀으로 이전된 특허 기술을 바탕으로 미국 국립보건원과 협력을 통해 유효성과 안정성을 검증하는 전임상·임상을 진행하면서 미국 식품의약국(FDA) 신속 심사도 추진할 계획입니다.” (융합기술연구원 홍병희 교수)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이하 융기원)과 서울대학교 공동연구팀이 그래핀 양자점을 활용, 난치성 희소 질환 ‘C1형 니만-피크(Niemann-pick type C1)’의 치료 가능성을 제기했다.

서울대 수의학과대 강경선 교수와 융기원 그래핀융합기술 연구센터 홍병희 교수 등이 주도하고 신석민 교수(서울대 화학부) 연구팀, 융기원 입주 벤처 바이오그래핀 등이 참여한 공동 연구에서 그래핀과 유도체들을 나노 약물로 시도한 결과 신경 질환에서 치료 효과를 밝혀냈다.

C1 니만-피크 질환(소아성 치매)은 콜레스테롤 수송체 단백질 NPC1이 돌연변이가 되면서 콜레스테롤과 지질이 세포 내 축적되는 질환이다.

일반적으로 신생아 단계에서 황달 증상과 함께 질환이 발현되며 이후 성장 과정에서 운동 실조증과 기억력 감퇴 등 신경 퇴행 증상이 진행된다.

강인성 박사와 바이오그래핀 유제민 박사가 1저자로 참여한 이번 연구는 그래핀 양자점이 콜레스테롤과 결합해 세포 내 축적을 억제하고 C1형 니남-피크병 치료제로 활용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여기에 그래핀 양자점이 사람의 뇌와 혈관 사이 혈뇌장벽을 통과한다는 증명 뿐 아니라 뇌에 직접적으로 투여할 필요 없이 복부 투여만으로도 손상된 뇌를 치료할 수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한편 공동 연구팀의 연구 성과는 세계적인 학술 단체 미국 화학회가 발간하는 나노 분야 학술지 ‘나노 레터스(Nano Letters, IF: 11.238) 표지 논문으로 선정돼 11일(한국시각) 출판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