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EU CCS 프로젝트 참여…그린밸런스 2030 ‘가속도’ 
SK이노베이션, EU CCS 프로젝트 참여…그린밸런스 2030 ‘가속도’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1.03.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심각한 수준의 온실가스 감축 문제 해결을 위해 전 세계가 고민하고 있는 가운데 SK이노베이션은 EU REALISE CCS 프로젝트 참여를 통해 ESG 경영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그린밸런스 2030을 가속화해 나가겠습니다.” (SKI 이성준 환경과학기술원장)

ESG 경영 일환으로 그린밸런스 2030을 위해 속도를 붙이고 있는 SK이노베이션과 SK에너지가 탈(脫)탄소화 실현을 위해 노르웨이 국책 연구소 주관으로 진행하고 있는 700만 유로(한화 93억 원) 규모의 EU REALISE 프로젝트 참여를 위한 공동개발 합의 체결했다.

REALISE 프로젝트는 정유 산업에서 CCS에 대한 검증과 경제성 평가 툴 및 이산화탄소 액상 흡수제 기술 개발 협력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과 SK에너지 양사는 지난달 25일부터 오는 2023년 4월 30분까지 SINTEF, 에퀴노르, TNO, 에딘버러대 등 EU 14개 산학연 및 칭화대, Dunhua Oil의 중국 2개 기관 등과 참여한다.

CCS는 화석연료 기반 산업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가 공기 중으로 방출되는 것을 방지해 실질적인 탄소배출 절감이 가능해 공정 에너지 소모가 높은 정유사업 특성상 온실 가스 감축이 가능하며 현재 전 세계적으로 많은 연구가 진행 중이다.

CCS는 공정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제거하는 방법인 액상 흡수제 방법은 액상 흡수제를 활용해 선택적으로 이산화탄소 포집이 가능하고 포집 비용이 상대적으로 저렴하다.

양사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CCS 연구 결과 및 글로벌 인사이트를 확보하고 해외 CCS의 비즈니스 시장 진출 기회를 탐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SK이노베이션 울산CLX의 공정별로 배출되는 배출 가스 및 동력 비용 정보 제공을 통해 공정 별 이산화탄소 포집 가격 및 파이프라인, 선박 이송을 통한 운반 비용에 대한 연구가 진행되며 향후 글로벌 CCS 프로젝트 파트너들과 추가적인 협력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양사는 정유공장에서 차세대 이산화탄소 흡수제 개발 역량 확보와 차세대 이산화탄소 습식 기술 검증 활용을 위한 시뮬레이션 툴 확보, 그리고 자체적인 CCS 경제성 평가 역량 확보를 통한 해외 시장 진출이 가능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