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만난 이필수 당선인…“코로나19 조기 종식 협력”
정세균 만난 이필수 당선인…“코로나19 조기 종식 협력”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1.04.06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사진 좌측 두 번째부터 우봉식 간사, 이필수 당선인, 정세균 국무총리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대한의사협회 신임 회장으로 당선된 이필수 당선인이 최근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과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면담에 이어 정세균 국무총리를 예방하고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의료기관 지원과 코로나19 조기 종식을 위한 협력을 골자로 의견을 나눴다.

이필수 당선인은 지난 5일 정 총리를 만나 코로나19 4차 유행이 시작될 수 있는 엄중한 시기에 당국의 철저한 방역과 함께 코로나19 조기 종식을 위해 의료계가 적극 협력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이 당선인은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소아청소년과를 비롯한 일부 진료과목이 폐업을 하는 등 어려움이 있다.”며 “1차 의료 붕괴를 막을 특단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고 곧 시작될 코로나19 일반 접종을 위한 백신접종센터 운영도 차질 없도록 의료계와 정부가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당선인의 이 같은 의견과 협력 의지에 대해 정 총리는 “앞으로도 정부와 의료계가 힘을 합쳐 지금의 위기를 잘 극복하자.”며 “코로나19로 인해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진료과목에 대해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답했다.

정 총리 예방에는 이필수 당선인을 비롯해 제41대 회장직 인수위원회 이상운 위원장과 우봉식 간사, 이무열 대변인 등이 함께 동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