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삼성家 상속세...외신 반응은?
역대급 삼성家 상속세...외신 반응은?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1.04.30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일본 NNN(Nippon News Network)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삼성이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미술 소장품 2만3000여점 등을 사회 환원키로 결정한 가운데 외신들도 삼성 일가의 상속세 납부와 사회 환원 계획을 집중보도했다. 

이 회장이 남긴 유산은 계열사 지분 19조원을 포함해 약 26조원 규모로 유족들이 부담해야 하는 상속세는 12조원 이상으로 추산된다. 

삼성은 앞서 28일 이 회장 유산 가운데 1조원을 감염병 예방과 소아암·희귀질환 어린이 환자를 위해 사회 환원하기로 하고, 정선의 ‘인왕제색도’ 등 국보 14건과 박수근·김환기와 모네·호안미로 등 국내외 작가 미술품을 포함해 총 2만3000여점의 이른바 ‘이건희 컬렉션’을 미술관·박물관에 기증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블룸버그통신은 "한국은 상속 재산이 30억원을 넘으면 상속세율이 50%로 세계에서 가장 높은 국가 중 하나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의 평균은 대략 15%"라며 "상속세 금액으로는 사상 최대로, 5년간 6회에 나누어 납부한다"고 보도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블룸버그통신

로이터는 "삼성 일가가 보유한 계열사 지분을 매각하지 않고 거액의 상속세 일부를 납부하는 방법의 하나로 개인 대출 담보로 활용해 상속세 11조원 이상을 지불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번 결정에 대해서는 "유족의 28일 성명에서는 이 회장이 보유하고 있던 주식이 유족간에 어떻게 배분되는지, 또는 처분할 것인지 구체적으로 밝혀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삼성의 이 씨 일가가 세계 최대 규모의 상속세 납부 계획을 공개했다"며 "상속세 12조 원은 한국 사상 최대 규모"라고 보도했다. 이어 "수십억 달러 상당의 미술품 기부로 이 전 회장의 재산 중 과세 대상이 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일본에서도 삼성이 부담하는 상속세 규모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NHK는 "삼성가의 유산 상속세는 한국뿐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역대 최고 수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아사히신문

아사히신문은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은 그룹 산하 삼성전자를 반도체와 휴대폰 분야 등에서 세계 일류로 키워 한국에서는 '경제 대통령'이라고 불렸다"며 "삼성 유족이 납부할 12조원은 한국 정부의 지난해 상속세 납부 총액의 3~4배에 달하는 수준"이라고 보도했다.

한편, 파이낸션 타임즈(FT)는 "상속세 지불 기한이 다가오고 있지만, 이씨 유족과 삼성은 어떻게 납세에 필요한 자금을 조달할 것인지는 아직 밝히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5년 후 납세 기한을 위해 일가는 보유한 계열사 주식의 일부를 매각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견해도 나온다. 이 경우 삼성가의 삼성그룹 지배력이 약화 될 가능성도 있다"도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