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널리즘] 코로나19 시대 ‘놀 권리’ 주장하는 미개한 지성(知性)의 민낯
[저널리즘] 코로나19 시대 ‘놀 권리’ 주장하는 미개한 지성(知性)의 민낯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1.05.12 0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미개하다’ 국어사전에 보면 이렇게 표기됐다. “아직 개화(개화(開化)되지 않고 발달하지 못한 상태를 지칭하고 있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이하 코로나19) 창궐 1년이 지나고 있다. 전 세계가 코로나19 재앙의 틈바구니에서 벗어나기 위해 발버둥치고 있지만 쉽게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 이 지긋지긋한 악몽은 앞으로 1년, 2년, 아니 어쩌면 평생을 인류와 함께 공존할 수도 있다.

어떤 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이하 코로나19)에 감염될까 두려워 외부 활동을 최소화한다고 한다. 일변하면 내 자신이 감염될 수 있다는 걱정에 앞서 가족과 주변 사람들에게 전파될 수 있기 때문이다.

‘나‘ 보다 ’타인‘을 위한 배려를 통해 자신의 활동을 최소화하고 있는 이들이 있는가 하면 어떤 이들은 자신의 쾌락과 만족을 위해 방역수칙 정도는 아무렇지 않게 무시한다. 공동체적인 의식이 현저히 떨어진 사고(思考)가 지배적이기 때문은 아닐까?

최근 한 방송사가 코로나19 여파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됐음에도 강남과 홍대 클럽 거리에 가득한 인파를 스케치하며 한 여성을 인터뷰한 내용이 상당히 인상적이었다.

“집에만 있으면 답답하잖아요. 술도 마시고 싶고 춤도 추고 싶고…놀고 싶어요 그래서 나왔어요. 좋잖아요. 그렇다고 꼭 코로나 걸리는 것도 아니고…”

해당 코멘트를 듣고 헛웃음이 쏟아져 나왔다. 몽니도 이런 몽니가 없고 민폐도 이런 민폐가 없다.

국내 코로나19 발병 1년이 지난 현재 신규 확진자는 매일 증가하며 불안한 외 줄타기를 이어가고 있지만 어떤 이들은 보란 듯이 방역수칙을 무시한 채 자신의 쾌락을 찾기 바쁘다.

몽니에 가까운 별 쓸모도 없는 패기를 바탕으로 ’내성‘이 생긴 것이 분명하다. 기본을 무시하고 공동체가 아닌 나 하나만을 위한 즐거움을 쫓기 위해 타인을 위협해도 무방하다는 심보 고약한 내성 말이다.

‘미개하다.’ 마치 지옥을 보는 것만 같은 최악 수준의 인도 확진자 관련 기사를 보며 어떤 이가 댓글에 남긴 글이다. 인도 사람들은 미개하다고 지적한 게시자의 글에서 정부의 방역수칙 호소에도 자신의 놀 권리를 주장하며 불법도 마다하지 않는 방역수칙 위반자들의 면면이 오버랩 된다.

세계 최고 수준의 인구를 보유했지만 극심한 빈곤으로 교육 수준은 최악인 인도에서 연일 수십만 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것은 분명 기본적인 위생관념과 지식의 부재도 한몫 거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누가 알았을까? 그 엄청난 인구가 밀집된 인도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는 찾아볼 수 없고 노 마스크에 다양한 축제에 몰려든 무지(無知)함에서 비롯된 코로나19 재앙을 말이다. 설상가상 코로나19를 예방하기 위해 온갖 오물이 가득한 갠지스 강가에서 힌두교 목욕 축제인 ‘쿰브멜라’에도 쏟아진 인파를 볼 때 우린 한 단어가 생각난다 ‘미개하다’

세계 최고의 빈곤함과 무지함이 지배적인 나라는 비단 인도 뿐만이 아니다. 경제적 수준과 교육 환경도 우수한 대한민국에서도 미개함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차이점이 있다면 ‘배움’과 ‘못 배움’이지만 자칭 지성인을 강조하고 나선 어떤 이들은 ‘지성’의 가면을 쓰고 행동은 미개한 인도의 현상과 크게 다르지 않다. 경제적으로 풍요롭고 잘 배운 이른바 포장된 지성의 미개인들이다.

‘지성’의 가면을 쓰고 ‘미개’한 행동을 일삼고 있는 이들은 코로나19의 엄중한 시기에도 떼를 지어 춤판을 벌이고 5인 이상 모임 금지에도 단체로 고급 식당에서 갖은 허세를 부리기를 좋아한다.

또 이 지성의 미개인들은 강남의 호텔 펜트하우스에서 남몰래 집단 생일파티를 즐기는 것을 좋아한다. ‘미개한 인성’의 전형이 아닐 수 없다.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가족과 친척, 지인 등 개별접촉이 늘어나면서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제발 나 하나쯤은 괜찮다는 생각은…(눈물)” 지난 7일 코로나 발생 현황 및 역학 조사 상황을 전하던 김미야 제주도 역학 조사관의 글썽이던 눈물이 새삼 떠오른다.

코로나19 방역의 최일선에서 사투를 펼치고 있는 의료진과 방역 당국의 거듭된 호소에도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자신들의 ‘놀 권리’를 주장하고 나선 지성의 가면을 쓴 미개인들을 보면 우리가 ‘미개하다’고 손가락질했던 악취 가득한 갠지스 강 인파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미개함은 처해진 환경이 아닌 상식을 잃은 행동에서 비롯되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