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에 굴복한 애플...사전 검열 허용 '파장'
中에 굴복한 애플...사전 검열 허용 '파장'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1.05.18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플, 중국 정부에 데이터 통제권 넘겨
현지 사이버안보법 위반 앱도 자발적 삭제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flickr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애플이 중국 내 디바이스 판매 및 서비스 구축을 위해 고객 데이터 관리 권한을 현지 당국에 넘겼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뉴욕타임즈(NYT)는 17일(현지시간) 애플 내부 문서를 분석하고 애플 전 현직 직원 17명 및 4명의 보안 전문가를 인터뷰한 결과를 바탕으로, "중국 정부가 중국에 있는 애플 데이터센터의 통제권을 장악하고 있으며, 다른 나라에서 사용되고 있는 아이클라우드(iCloud) 암호화 기술도 포기하도록 요구했다"고 폭로했다. 

미국 내부 규제로 애플은 원칙적으로 중국 정부에 데이터를 전달할 수 없다. 하지만 중국 정부는 규제의 허점인 '데이터 센터의 로컬 스토리지 접속'을 이용하고 있다고 매체는 지적했다. 

2017년 애플은 중국 내 아이폰 이용자에게 아이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중국 국영 인터넷 서비스 업체인 GCBD(Guizhou-Cloud Big Data Industry Development)와 파트너십을 맺었다. GCBD는 중국에서 아이클라우드 서버를 법적으로 소유하고 운영하고 있다. 이는 중국 정부가 애플이 아닌 GCBD에 직접 데이터 접속을 요구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NYT

애플은 당초 데이터 키 스토리지를 미국에서 보관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중국 사이버안보법 준수를 위해 2018년 2월 하순 아이클라우드 디지털 키 스토리지를 미국에서 중국으로 이전했다. 2017년 6월부터 시행된 사이버안보법은 중국 내에서 수집된 개인정보 및 데이터는 반드시 중국에서 보관하도록 의무화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6월 완공이 예정된 중국 구이저우성 구이양 데이터센터 및 내몽골 데이터센터의 대부분의 관리 권한도 중국 정부에 넘겼다. 

중국 정부가 개인 정보를 포함한 아이클라우드 데이터에 접속했다는 증거는 없다. 그러나 중국 정부는 언제든 애플을 사용하는 중국인들의 이메일·사진·문서·연락처·위치 정보에 접속할 수 있다.

미국 캠브리지 대학 사이버 보안 전문가인 로스 앤더슨 박사는 내부 문서를 확인한 후, "고객 데이터를 제3자(GCBD)가 관리하고 있다는 사실을 감안할 때, 중국은 애플의 허가 없이 열람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중국 정부에 대한 애플의 '친중 행보'는 앱스토어에서도 이루어지고 있다. 중국 규정에 대한 위반 가능성이 있는 앱을 삭제하는 전담팀을 사내에 두고 자발적으로 조치에 나서고 있다고 뉴욕타임즈는 보도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unsplash

실제로 유튜브에서 공산당 부패를 폭로한 사업가이자 반체제 인사인 곽문귀(郭文貴 궈원구이)가 발표한 앱이 2018년 앱스토어에서 삭제된 바 있다. 당시 애플은 "해당 앱이 중국에서 불법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지만 뉴욕타임즈는 이 역시 당국 지시에 따른 조치였다고 지적했다. 

애플은 이번 보도에 대해 "고객에게 필요한 개인정보보호와 보안을 위해, 우리는 모든 나라에서 같은 벽을 쌓고 있다. 많은 주장이 불완전하며 오래되고, 부정확한 정보에 기반하고 있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어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로 중국 법 집행 기관의 요청에 대해선 적절한 법적 절차로 대응하고 있으며, 사용자 개인정보 제공을 요구한 경우에는 그 내용을 정기적으로 투명성 보고서에 적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