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더리움, PoS 방식으로 전환..."소비전력 99% 절감"
이더리움, PoS 방식으로 전환..."소비전력 99% 절감"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1.05.20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unsplash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가상화폐는 채굴에 대량의 전력을 소비하기 때문에 지구 온난화에 미치는 영향이 우려되고 있다. 

비트코인의 최대 경쟁자로 꼽히는 이더리움이 현재보다 에너지 효율성을 크게 개선한 버전업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더리움 재단의 칼 비크휘젠(Carl Beekhuizen) 연구원은 18일(현지시간) 공식 블로그를 통해 이더리움의 전력 소비를 99% 이상 절감하는 구조로 전환할 방침을 표명했다.

실현될 경우 머스크 CEO가 최근 비트코인을 저격하며 주장한 환경친화적 가상화폐 기준을 충족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비크휘젠 연구원은 "이더리움은 현재 블록체인 알고리즘인 작업증명(PoW) 방식을 이용하고 있지만, 이는 전력 소비를 증가시키는 원인이 된다"며 "하반기 지분증명(PoS) 방식으로 전환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ethereum foundation blog

그는 자택에서 스테이킹(Steaking)하고 있는 유효성 검사기(validator)가 8만 7897대 존재하며, 고유주소로 볼 때 홈 스테이커(Staker)는 평균 5.4개의 검사기를 실행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PoS 방식으로 전환하면 이러한 홈 스테이커 소비전력은 1.64MW(메가와트)가 된다. 거래소와 가상화폐서비스도 5만 2700대에 이르는 검사기를 실행하고 있으며, 이들은 PoS 전환으로 0.98 MW를 소비하게 된다. 

두 가지를 합하면 PoS 방식의 이더리움은 2.62MW의 전력을 소비하게 되고, 이는 기존 소비 전력을 99.95%까지 줄일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지금까지 이더리움은 도시나 국가 수준의 전력을 소비한다는 지적이 있었지만, 새로운 구조로 전환하면 일반 가정 약 2100세대 정도의 전력 소모라는 주장이다. 

아래 그래프는 주황색이 비트코인, 회색이 기존 PoW 방식의 이더리움, 보라색이 향후 PoS 방식의 이더리움을 나타내는 그래프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ethereum foundation blog

2021년 초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의 가격이 상승하면서 전력소비가 급증했지만, 실험을 진행한 PoS 방식의 이더리움은 전력소비 상승을 일정 수준으로 억제할 수 있다.

가상화폐 운용에 있어 전력 문제는 피할 수 없다. 최근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비트코인의 에너지 비효율성을 지적하는 한편, 도지코인의 거래 시스템 효율성을 개선하기 위해 개발자들과 협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머스크 CEO의 부정적인 발언과 중국 금융당국의 가상화폐 거래 금지 공고문 여파로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가격은 3개월 전 수준으로 폭락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