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기반 디지털 시공관리 플랫폼 구축…스마트컨스트럭션 강화
클라우드 기반 디지털 시공관리 플랫폼 구축…스마트컨스트럭션 강화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1.05.24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포스코건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포스코건설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디지털 시공관리 플랫폼은 업무 효율성을 높여 스마트 컨스트럭션 기술을 전 현장에 도입시키는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되며 스마트컨스트럭션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겠습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

4차 산업혁명 시대가 본격화되면서 국내 건설업계의 스마트 테크 기술을 활용한 플랫폼 개발에도 가속도가 붙고 있는 가운데 포스코건설이 설계부터 시공관리에 적용 중인 스마트컨스트럭션 기술을 클라우드 기반 ‘디지털 시공관리 플랫폼’을 구축했다.

본 플랫폼은 설계검토 시스템 ‘POS-WEB’ 사업지 분석 시스템 ‘POS-SITE’ 시공 시스템인 ‘POS-VCON’이 상호 호환될 수 있도록 통합해 설계에서 최종 시공까지 업무 효율성을 높였다.

POS-WEB의 경우 3D도면을 업로드하면 설계와 시공 등 관계자들이 검토의견을 메모하거나 실시간 소통하면서 도면을 수정하고 수정 내역을 기록 관리할 수 있다.
사업지 분석 시스템 ‘POS-SITE’는 정밀 계측기를 탑재한 드론으로 계측한 사업지 정보를 분석해 설계 및 시공에 활용토록 토공량과 지형 지물 분석 데이터 등을 제공한다.
아울러 시공관리 시스템 ‘POS-VCON’은 3D 도면에 자재 사양과 공사기간 등 공사에 필요한 정보를 담은 BIM을 구축해 수립한 시공계획을 공사 시뮬레이션 기능으로 다수의 공종 사이에 간섭사항과 가장 효율적인 시공방식을 사전 점검한다.

포스코건설은 디지털 시공관리 플랫폼 구축으로 각 시스템 데이터가 서로 연동 및 호환돼 현장의 토공 공사현황을 계측한 데이터와 설계도면을 중첩시켜 도면대로 시공됐는지 여부와 장비 동선, 가설건축물 설치 계획의 사전 검토는 물론 도면을 수정해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게 됐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각 프로젝트를 수행할 때마다 데이터를 축적해 다음 프로젝트에서 더 정밀하게 설계하고 안전하게 시공할 수 있도록 활용 및 자동 설계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