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작업하기 '딱' 좋다…팜한농-현대로템, 웨어러블 슈트 업무 협약
농작업하기 '딱' 좋다…팜한농-현대로템, 웨어러블 슈트 업무 협약
  • 장서연 기자
  • 승인 2021.06.11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 팜한농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 팜한농

[데일리포스트=장서연 기자] "현대로템과 협력해 농업인들의 근골격계 질환을 예방할 수 있는 보조 슈트 공급을 확대할 것이다. 앞으로 작물별∙농작업별로 최적화된 웨어러블 슈트 제품이 공급되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 (권희준 팜한농 신사업팀장)

팜한농에서 현대로템과 웨어러블 슈트의 농작업 적용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팜한농과 현대로템은 현대로템에서 개발 및 양산 중인 어깨∙팔∙다리 보조 슈트를 농업 현장에 적용해 시장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팜한농은 농자재 분야 국내 최대의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웨어러블 슈트 제품 마케팅 및 판매를 담당하고, 현대로템은 제품 공급 및 기술을 지원한다. 

팜한농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현대로템과 함께 웨어러블 슈트 제품의 농작업 적용을 위한 실증 시험을 진행했다. 시험 결과, 어깨 보조용 조끼형 웨어러블 슈트인 ‘벡스(VEX, Vest Exoskeleton)’는 과수 농업에 적합하고, 팔 근력을 보조해주는 ‘에이치-프레임(H-Frame)’은 무거운 물건을 들어올리는 농작업에 좋으며, 의자형 착용 로봇 ‘첵스(CEX, Chairless Exoskeleton)’는 다리를 굽히고 해야 하는 농작업에 안성맞춤인 것으로 나타났다.  

팜한농은 지난 4월, 농작업 시 허리 부담을 줄여주는 근골격 보조 슈트 ‘에브리(Every)’를 출시한 데 이어 이번 업무 협약에 따라 더욱 더 다양한 슈트 제품을 고령화된 농촌 현장에 공급하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