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경제가 곧 미래다”…탄소중립 실현 손 맞잡은 ‘재계’
“수소경제가 곧 미래다”…탄소중립 실현 손 맞잡은 ‘재계’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1.06.14 0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SK·포스코·효성 4개 그룹 ‘수소기업협의체’ 설립 추진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DB 편집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DB 편집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국내 수소산업 육성과 성장을 견인하기 위해 기업의 역할이 중요하며 수소산업이 단단히 뿌리를 내리고 글로벌 수소강국 도약의 자양분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ESG 경영의 핵심인 친환경 조성과 탄소중립 실현이 전 세계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현대차그룹을 비롯해 SK그룹과 포스코그룹, 그리고 효성그룹이 수소경제 미래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민간기업 주도의 협력체인 ‘수소기업협의체 설립’ 추진을 위한 손을 맞잡았다.

지난 10일 정의선 현대차그룹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을 비롯해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은 현대자동차·기아 기술연구소에서 수소기업협의체 설립을 논의했다.

앞서 올 초 현대차그룹과 SK그룹, 포스코그룹은 수소경제 활성화 및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민간기업의 역할이 무엇보다 요구된다는 점에 공감하고 CEO 협의체 ‘한국판 수소위원회’ 설립 추진을 논의한 바 있다.

당초 3개 그룹에서 시작된 수소기업협의체는 효성그룹이 참여 의사를 밝히면서 4개 그룹으로 늘어났고 현대차그룹과 SK그룹, 포스코그룹 등 3개 그룹이 공동의장을 맡고 효성그룹을 포함한 4개 그룹이 수소 관련 사업 및 투자를 진행하거나 계획 중인 기업들의 추가 참여 확대 견인을 위해 포지셔닝을 나눴다.

4개 그룹은 내달까지 참여 기업을 확정하고 오는 9월 최고경영자 총회를 개최해 공식적으로 수서기업협의체 출범을 공식화한다는 예정이다.

협의체가 공식 출범하게 되면 CEO 협의체 형태로 운영되며 정기 총회 및 포럼 개최를 통해 국내 기업의 투자 촉진을 유도하고 수소산업 밸류체인 확대 추진과 이를 바탕으로 수소사회 구현 및 탄소중립 실현에 적극 기여한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협의체 좌장격인 현대차그룹은 지난 2013년 세계 최초로 수소전기차를 양산하는 등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고 있으며 오는 2023년까지 연간 수소차 50만 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70만기 생산을 계획하고 있다. 여기에 상용 수소전기차 개발을 통해 경쟁력 있는 신차를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ESG 경영 전도사로 정평 난 최태원 회장 주도의 SK그룹은 지난해 말 수소사업 전담조직인 ‘수소사업추진단’을 신설하고 오는 2025년까지 수소 생산-유통-소비에 이르는 밸류체인 구축을 통해 글로벌 1위 수소에너지 기업으로 도약하고 부생수소 3만 톤을 시작으로 총 28만 톤 규모의 수소를 생산키로 했다.

포스코그룹은 오는 2050년까지 그린수소생산 500만 톤과 수소매출 30조 원 달성을 목표로 제시하고 친환경 수소환원제철 공법 개발을 통해 2050년까지 사업장 탄소배출 제로화 실현에 나설 계획이다.

효성그룹 역시 수소와 생산부터 공급에 이르는 밸류체인 구축을 위해 효성중공업이 오는 2030년까지 글로벌 기업 린데와 함께 울산 용연 국가산업단지에 연산 1만 3000 톤 규모의 액화수소 공장 건립과 전국 30곳에 대형 액화수소 충전소를 건립해 수소 공급 네트워크를 구축한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수소기업협의체 설립과 국내 주요 기업들이 수소 사업 관련 협력을 지속해 수소 에너지의 확산 및 수소사회 조기 실현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