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서 인정받은 '디지코 KT'…글로모 2021서 에어맵 플랫폼으로 수상
세계서 인정받은 '디지코 KT'…글로모 2021서 에어맵 플랫폼으로 수상
  • 장서연 기자
  • 승인 2021.07.01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 KT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 KT

[데일리포스트=장서연 기자] "이번 글로벌 모바일 어워즈 수상은 디지털플랫폼기업 KT가 AI, Bigdata, Cloud를 기반으로 고객의 삶의 변화와 다른 산업의 혁신을 리딩하며 성장하고 있음을 세계 무대를 통해 인정 받은 것이다. 앞으로도 KT는 혁신 기술을 바탕으로 환경과 건강, 안전 등 다양한 사회적 문제 해결에 앞장서고 국가 발전에 기여하겠다." (KT AI/DX플랫폼사업본부 임채환 상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30일(현지시각) 온라인으로 열린 ‘MWC 글로벌 모바일 어워드 2021’에서 KT ‘에어맵 플랫폼’이 ‘기후 대응 최고 모바일 혁신상’을 수상했다.

올해로 26회째를 맞는 ‘글로벌 모바일 어워드(Global Mobile Awards, GLOMO)’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가 주관하는 세계적인 권위의 ICT 분야 시상식이다. 올해는 기술, 단말, 콘텐츠 등 모바일 산업 전반에 걸쳐 의미 있는 혁신과 주요 성과를 달성한 기업과 서비스를 대상으로 총 7개 분야에서 수상자를 선정했다.

이번에 ‘기후 대응 최고 모바일 혁신상(Best Mobile Innovation for Climate Action)’을 수상한 KT의 에어맵 플랫폼은 ‘내가 숨쉬는 곳’의 공기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 및 저장해 분석하여 그 정보를 안내한다. 또 이 정보를 바탕으로 다양한 공기 개선 디바이스를 자동으로 제어해 에너지를 절감하고 기후 위기에 대응한다. 

KT는 전국 450만 개의 통신주를 비롯해 약 33만 개의 기지국과 6만여 개 공중전화 부스 등 자사가 보유한 500만 ICT 인프라를 활용해 400여 개 국가측정망을 포함한 2,600여 개 측정망으로 미세먼지와 날씨 정보를 제공한다. 

GSMA는 기후위기 대응을 글로벌 위기 대응 핵심과제 중 하나로 선정해 세계 ICT 기업들의 기후위기 대응 동참과 사회적 기여를 장려하고 있다. KT는 2019년 에어맵 플랫폼으로 UNEP와의 협력을 통해 국내 뿐만아니라 글로벌 차원의 미세먼지 관리 및 대응에도 앞장서고 있다. 이에 이번 어워드의 심사 과정에서도 이 플랫폼이 ICT 기술과 인프라를 바탕으로 글로벌 위기 대응을 위한 최고의 혁신을 실현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