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MIT, 웨어러블 피부 측정기기 개발…국제학술지 발표
아모레퍼시픽-MIT, 웨어러블 피부 측정기기 개발…국제학술지 발표
  • 장서연 기자
  • 승인 2021.07.02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 아모레퍼시픽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 아모레퍼시픽

[데일리포스트=장서연 기자] "아모레퍼시픽이 공동연구를 통해 성공적으로 개발한 전자피부 기술은 그동안 세계적으로 구현이 어려웠던 의미 있는 성과다. 이 연구 결과가 앞으로 피부 특성 연구에 기여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되기를 기대한다.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다양한 기능성, 맞춤형 제품 개발을 통해 전 세계 고객에게 아름다움을 전하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이어가겠다." (아모레퍼시픽 박영호 기술연구원장)

외부 환경 변화에도 안정적으로 장기간 피부 상태를 측정할 수 있는 초박막 웨어러블 피부 측정 기기를 아모레퍼시픽과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연구팀이 공동 개발했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관련 기기에 관한 내용을 6월 30일(미국 현지시간), 저명한 국제 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Science Advances)’에 발표했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MIT에 연구원들을 파견해, 다양한 소재로 얇고 유연한 반도체 필름 제조 기술을 개발한 김지환 교수 연구팀과 협력했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한지연 수석연구원이 3년여에 걸쳐 진행한 공동 연구를 통해, 땀구멍과 유사한 천공 패턴화를 적용해 착용감이 느껴지지 않는 수준의 초박막 웨어러블 피부 측정 기기를 개발할 수 있었다.

유연한 센서가 내장된 전자피부는 우수한 통기성을 구현해 땀이 나도 잘 떨어지지 않는다. 또한 피부의 곡면을 따라 밀착되고 피부 움직임에 영향을 받지 않아, 부착한 상태에서도 장기간 안정적으로 작동한다. 이를 통해 오랜 시간 피부 상태 변화 관찰이 쉽고, 장기착용 시에도 피부 자극이 적다. 

관련 기술을 활용하면 일상생활뿐 아니라 장시간의 이동이나 운동 등 여러 상황에서 피부 상태를 지속해서 측정 및 분석할 수 있다. 다양한 환경에서의 피부 변화 추적 관찰을 통해 맞춤형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고, 이를 바탕으로 특수한 환경이나 피부 상태에 적합한 화장품도 개발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