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100명, 가상화폐 투자 사기로 한국 업체 고소
일본인 100명, 가상화폐 투자 사기로 한국 업체 고소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1.07.08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flickr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7일 가상화폐를 둘러싼 분쟁이 끊이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지난 4월부터 이달 6일까지 일본 국민생활센터에 접수된 가상화폐 투자 관련 상담 건수가 856건으로 과거 최다를 기록했다며, 올해 일본인 100여 명이 한국 업체를 고소한 사례를 구체적으로 소개했다. 

도쿄도(都) 히노(日野)시에 거주하는 한 여성(47세)은 "수익을 볼 생각에 위험은 생각하지 못했다. 적어도 원금은 돌려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한다. 

2019년 8월 저명한 투자자의 블로그에 한국 업체가 취급하는 가상화폐가 소개됐다. 높은 운용 이익에 끌려 소유하고 있던 다른 가상화폐로 투자를 시작했다. 

이 여성은 알선 보상까지 챙기기 위해 회사원인 남편(52)과 부친(73)까지 총 3명의 명의로 총 300만 엔을 쏟아부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요미우리신문

투자는 순조로웠고 이 여성은 약 4개월 후 수익금을 포함해 760만엔을 인출하려고 했다. 스마트폰 화면에 '송금 절차 완료'라고 표시되었지만 지불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업체에 문의하자 처리하겠다는 답장이 왔지만 바로 연락이 끊겼다. 

해당 업체에 같은 피해를 입은 일본인은 상당수 존재한다. 약 100명의 피해자가 올해 3~4월 한국 변호사를 통해 약 4억 엔의 가상화폐 반환을 요구하며 사기 혐의로 업체 임원들을 고소했다.

일본 국민 생활 센터에 따르면 한국을 비롯해 해외 업체를 통해 가상화폐에 투자하고 출금하지 못하는 사례가 다발하고 있다.

이 소식에 일본 네티즌은 아래와 같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일종의 피라미드와 유사한데 왜 걸려드는지...사기를 당한 쪽도 책임이 있다(iam*****)
왜 굳이 위험도가 높은 해외 가상화폐에 손을 대는지 이해할 수 없다. 이 건은 자업자득이라고 해도 어쩔 수 없지 않을까?(por*****)
믿어서는 안되는 상대를 믿은 결과다(btm*****) 
가상자산도 위험한데 한국 업체라면 방법이 없다. 재판을 한다해도 원금은 커녕 재판 비용까지 손실이 늘어날 뿐이다. (ber*****)
이 일본인뿐 아니라 지금 한국 젊은이들이 가상화폐 폭락으로 고통받고 있다(a19*****)
원래 가상화폐는 본인의 책임이다(yas*****) 
일본 업체라 해도 위험한 초대 문구다. 하물며 한국 업체라면 더더욱 투자 전에 일단 멈췄어야 했다. 값비싼 공부가 되었을 것(ter*****) 

한편, 일본 금융기관·소비자청·경찰청은 해외 업체를 포함해 무등록업자의 권유로 가상화폐에 투자한 후 연락이 두절되는 사례가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국민 생활 센터의 담당자는 "투자를 할 때 위험을 충분히 고려해 일본 내에 등록된 업체를 통해 거래해 달라"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