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스마트시티 넥스트 혁신기술 실증사업 공모
국토교통부, 스마트시티 넥스트 혁신기술 실증사업 공모
  • 김진경 기자
  • 승인 2021.07.26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데일리포스트=김진경 기자] "스마트시티 발전은 민간의 도전적이고 혁신적인 기술 개발에서부터 시작되는 만큼 우수한 기술과 혁신성을 갖춘 기업들이 적극 참여해 주기를 바란다." (임락 도시정책관)

스마트시티 기술 발굴과 확산을 위해 지자체와 대학이 참여하는 '스마트 챌린지 사업'을 추진했던 국토교통부가 오는 26일부터 스마트시티 넥스트 혁신기술 실증사업 공모에 나선다.

이번 공모는 기존 스마트시티 사업과 달리 도시 단위 종합솔루션 중심의 실증과 단위기술에 대한 실증 기회를 위해 기획됐다.

그동안 지자체와 공공기관 등 스마트시티 서비스 수요처는 민간에서 개발된 혁신기술 도입 의향은 높은 반면 검증과 실증 사례가 전무해 도입에 난항을 겪어왔다.

이를 보완하고 개선하기 위해 국토부가 기획한 이번 '스마트시티 넥스트 혁신기술 실증사업'은 민간에게 스마트시티 혁신기술의 실증사례를 확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공모에는 총 4개 기술에 8억 원, 각 기술당 2억 원 내외 예산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기업의 경우 단독으로 응모가 가능하며 실증 대상지를 제공할 수 있는 지자체인 수요처와 함께 공동 응모도 가능하다.

특히 단독으로 응모에 참여하는 경우 실증 대상지를 확보할 수 있도록 수요처-신청기업 간 연결도 지원한다.

실증기술은 스마트시티 사업을 통해 지원을 받지 않은 기술에 한해 신청이 가능하며 기술의 도전성, 혁신성, 실현가능성 등을 중점적으로 평가하여 선정할 계획이다.

스마트시티 창업지원 사업의 졸업기업, 스마트시티 융합 얼라이언스 가입 기업 등 국토교통부의 기업지원 제도 테두리 안에 있는 기업에 가점을 부여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

스마스시티 융합 얼라이언스는 스마트시티 분야 기술융합, 신규 서비스 모델 발굴, 해외진출 등 자발적 혁신활동을 위해 민간중심으로 구성된 비영리 단체로 504개 기업이 가입돼 있다.

한편 국토부는 공모에 참여 방법과 정보 제공을 위해 내달 5일 온라인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