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6잔 이상의 커피, 치매 등 뇌 질환 위험 높여
하루 6잔 이상의 커피, 치매 등 뇌 질환 위험 높여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1.07.27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unsplash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커피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찬반양론이 존재한다. 새로운 연구를 통해 하루 6잔 이상의 과도한 커피 섭취가 치매나 뇌졸중 등 뇌 질환 위험을 높인다는 결과가 나왔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영양 신경 과학(Nutritional Neuroscience)'에 게재됐다.

ⓒ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Nutritional Neuroscience

이번 연구는 50만 명을 대상으로 유전적 건강 데이터를 정리한 영국 바이오뱅크(UK Biobank)를 기반으로 이루어진 것이다.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대학교 연구팀은 영국 바이오뱅크에 참여한 37~73세의 1만7702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커피를 하루에 6잔 이상 마시는 사람은 치매 위험이 53%, 뇌졸중 위험은 17%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하루의 표준 커피 소비량은 1~2잔 정도이며, 6잔 이상 커피를 매일 마시는 경우는 음료 선택을 재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치매는 기억·사고·행동·일상 작업에 영향을 미치는 뇌의 변성을 의미하며 전 세계적으로 5000만 명이 앓고있다. 또 뇌졸중은 뇌 혈액 흐름이 저해되고 산소가 부족해 나타나는 뇌의 손상 및 기능 손실 상태로, 세계적으로 25세 이상 4명 중 1명이 일생 중 한번은 뇌졸중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Pixabay

연구를 이끈 키티 팜(Kitty Pham) 박사는 "커피는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음료 중 하나이며, 그 소비량은 연간 90억kg 이상이다. 이에 커피와 건강과의 관계를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번 연구는 커피와 뇌용적, 치매와 뇌졸중 위험 사이의 연관성을 광범위하게 조사한 것으로 뇌 용적 측정 데이터와 다양한 교란인자에 대해 검토한 최대 규모의 연구 결과"라고 언급했다. 

한편, 연구팀은 커피가 치매 발생 위험을 높이는 메커니즘은 규명하지 못했지만, 커피 속 카페인이 뇌 혈관을 수축시킬 가능성을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