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전기차 캘리포니아 달린다…수소전기 대형트럭 북미 진출
현대 전기차 캘리포니아 달린다…수소전기 대형트럭 북미 진출
  • 김진경 기자
  • 승인 2021.07.27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현대자동차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현대자동차

[데일리포스트=김진경 기자] "이번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수주 경험을 바탕으로 친환경 상용차의 북미 진출에 박차를 가하겠다. 장기적으로 북미 지역에 수소 밸류 체인을 구축하고, 수소연료 기반의 다양한 상용차 라인업을 도입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

현대자동차가 북미 지역 수소전기 대형트럭 수주에 성공했다. 이로써 글로벌 친환경 상용차 시장을 선도하는 기술력을 증명했다.

현대차는 미국 캘리포니아 대기환경국과 에너지위원회에서 주관하는 '캘리포니아 항만 친환경 트럭 도입 프로젝트' 입찰에서 최종 공급사 중 하나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앞으로 1년 간 캘리포니아 남부지역에서 장거리 화물 운송을 위해 2대의 엑시언트 수소전기 트럭을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현지의 수소충전소 구축·운영 전문회사인 FEF(FirstElement Fuel)와의 협력을 통해 수소충전소 3곳을 구축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친환경 프로젝트들에 대한 지원을 목적으로 하는 미국의 비영리단체인 ‘CTE (The Center for Transportation and the Environment)’와 함께 수소 공급-차량 공급-리스 및 파이낸싱-플릿 운영-사후 관리를 아우르는 밸류 체인 구축을 목표로 컨소시엄 구성을 주도했다. 

이를 바탕으로 오는 2023년 2분기부터 총 30대의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을 공급할 수 있는 자격을 획득했다.

현대차는 미국 시장 공략을 위해 미국 시장의 니즈를 반영하는 제품과 전략을 개발했다. 

우선 수소연료탱크 압력을 700bar로 상승시켜 주행거리를 약 800km로 크게 늘렸다. 트레일러 사용량이 큰 북미시장에 맞춰 트레일러를 견인하기 위한 트랙터 모델이 적용된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공급을 계획했다.

이 과정에서 북미 전역을 아우르는 물류 네트워크와 인프라를 갖춘 ‘현대글로비스’가 플릿 운영을, 국제적 금융그룹인 ‘맥쿼리그룹’이 리스 및 파이낸싱을 각각 담당했다.

현대차는 이들 파트너사들과의 협력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CTE와 현대차 등은 캘리포니아 대기환경국과 에너지위원회, 기타 여러 지방 자치단체를 통해 총 2,900만 달러(약 330억 원)의 지원금을 확보하는 성과를 올렸다.

이번 지원금은 최대 50대의 수소전기트럭을 연속 충전할 수 있는 고용량 수소충전소 구축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의 본격적인 현지 운행에 앞서, 먼저 1년 간의 의무 실증 사업 진행을 통해 글로벌 상용 수소 분야에서 선도 이미지를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이후 추가 5년 간 별도의 상업 운행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현대차는 미국 현지 글로벌 물류 기업 등과 함께 8월 중 실증 사업을 시작한다. 실제 운행 조건과 같은 조건 하에서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확보한 운행 데이터 등을 기반으로 현지 고객들의 니즈에 적합한 차량의 개발 및 수주를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이 과정에서 현대차는 캘리포니아 주정부 산하 남부해안대기질관리국(SCAQMD, South Coast Air Quality Management District)[을 통해 총 50만 달러의 정부 보조금을 지원받아 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주정부의 보조금 지원은 기술적-상품적 경쟁력이 있다고 판단되는 프로젝트에 한해서만 이루어진다. 

한편, 현대차는 세계 최초의 수소전기 대형트럭 양산 및 유럽지역 수출, 유럽 지역 수출 수소전기 대형트럭 누적 주행거리 100만 km 돌파 등을 기록한 바 있다. 이를 통해 수소상용차 부문에서 기술 리더십을 공고히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