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D2SF, '디사일로'에 60억 후속 투자…신규 투자팀 모집 중
네이버 D2SF, '디사일로'에 60억 후속 투자…신규 투자팀 모집 중
  • 김진경 기자
  • 승인 2021.07.27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네이버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네이버

[데일리포스트=김진경 기자] "디사일로는 글로벌 경쟁력을 인정받은 동형암호 기술 대표 기업으로, 원천 기술을 기업 현장에 맞춰 성공적으로 상용화 중이다. 지금까지처럼 탄탄하게 성장해 안심할 수 있는 데이터 거래를 선도할 것으로 기대한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

네이버 D2SF(D2 Startup Factory)가 2020년 6월 시드 투자를 진행한 동형암호 기술 스타트업 디사일로(Desilo)에 후속 투자했다.

네이버 D2SF는 2015년 출범 이후 다양한 기술 분야의 초기 스타트업에 투자해 교류와 협력을 추진해오고 있다. 현재 홈페이지를 통해 신규투자팀을 공개모집 중이다.

디사일로의 이번 시리즈A 투자 유치금은 60억 원 상당이며, 이번 투자에는 KB 인베스트먼트, 슈미트, 본엔젤스 등이 함께 참여했다.

디사일로는 동형암호 기술에 기반한 데이터 분석∙거래 플랫폼을 개발 중이다.

동형암호는 암호화된 상태로 데이터 분석이 가능한 혁신 기술로, 전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최근 각국 정부가 개인정보보호 규제를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기업들은 데이터 자산 공개를 꺼리고 있어 데이터 거래가 활발하지 못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동형암호 기술은 매력적인 솔루션으로 주목 받고 있다.

디사일로의 데이터 거래 플랫폼은 민감한 정보 유출을 원천 차단해 원본 데이터를 철저히 보호한다. 또한 기업 간 데이터 결합 분석이나 거래를 원활하게 구현하는 것이 특징이다.

데이터 보호 측면에서 뛰어난 성능을 구현해 빠르게 레퍼런스를 확보 중이다. 연내 베타 버전을 선보일 계획이다.

앞서 디사일로는 글로벌 유전정보 분석 보안대회 ‘iDash’에서 알리바바, 예일대 등 유수의 글로벌 기업∙연구기관을 제치고 1위를 수상한 바 있다.  

이승명 디사일로 대표는 "데이터 산업이 급속도로 성장하면서 데이터 프라이버시 문제가 전세계적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며 "동형암호 등 보안기술들을 활용한 제품을 통해 데이터 활용 방식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향후 데이터 산업의 필수 인프라를 구축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