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 기다렸다"…모더나 백신 들어오고 18~49세 접종 시작
"오래 기다렸다"…모더나 백신 들어오고 18~49세 접종 시작
  • 장서연 기자
  • 승인 2021.07.31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데일리포스트=장서연 기자] "구체적인 공급 일정이 상이하기 때문에 백신이 선적돼 실제 공급되는 것이 확정될 때 안내할 것이다." (정은경 추진단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8월부터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50대 순차 접종이 8월에 본격화되면서,  40대 이하에 대한 접종도 진행되기 때문이다.

생산 차질 문제로 공급 시기가 늦춰졌던 모더나 백신이 8월에 천만여회분이 들어오는 등 백신 수급도 다시 원활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9월까지 전체 국민의 70%인 3천600만명에 대한 1차 접종을 마무리하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오래 기다렸던 만 18∼49세(1972년 1월 1일∼2003년 12월 31일 출생) 접종 계획이 확정됐다.

지방자치단체 자체접종 대상 200만명을 제외한 1천577만명은 8월 26일부터 9월 30일까지 전국 위탁의료기관과 예방접종센터 중 원하는 곳에서 백신을 맞게된다.

사전예약 기간은 다음 달 9일부터 9월 17일까지로, 9∼18일에는 주민등록번호 생년월일 끝자리를 기준으로 한 10부제 예약이 우선 진행된다. 

이는 예약 시작과 동시에 신청자가 대거 몰리면서 접속 지연 등 시스템 오류가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다.

이어 19일∼21일 사흘간 연령대별 추가 예약이 이뤄지며, 22일부터 9월 17일까지는 18∼49세 전체에 대한 추가 예약과 함께 기존 예약 변경도 가능하다. 10부제 예약 미참여자도 이용 가능하다.

나머지 200만명은 내달 3∼6일 사전예약을 거쳐 같은 달 17일부터 9월 11일까지 접종한다. 이들은 지자체 자체접종 대상자들로, 전국 예방접종센터에서 백신을 맞는다.

모더나와 화이자 중 어떤 백신을 접종할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다만 50대와 마찬가지로 40대 이하에 대해서도 화이자 백신의 1·2차 접종 간격은 3주에서 4주로 조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