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하반기 출시 예정 ‘웨일북’ 공개..."교육용 플랫폼 편리함 극대화"
네이버, 하반기 출시 예정 ‘웨일북’ 공개..."교육용 플랫폼 편리함 극대화"
  • 김진경 기자
  • 승인 2021.08.10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네이버

[데일리포스트=김진경 기자] "웨일북은 기능과 외형 설계의 모든 과정에서 ‘교육현장에서의 활용성’을 중심에 두고 다양한 제조 협력사들과 함께 고도화하고 네이버의 기술을 응집한 제품이다." (네이버 웨일 김효 책임리더)

네이버가 교육용 스마트 디바이스 ‘웨일북’의 공식 홈페이지를 오늘 10일 열었다. 이를 통해 하반기 중 출시될 웨일북의 기능과 외형을 공개했다.

웨일북은 전국 10곳의 시ㆍ도 교육현장에서 실제 활용중인 교육용 플랫폼 ‘웨일 스페이스’의 편리함을 극대화하는 데 초점을 둔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다른 디바이스와의 차별화를 꾀했다.

학교-집 어디에서나 빠르고 간편하게 동일한 수업 환경을 제공해 교육 현장에서 큰 호응을 받고 있는 웨일 스페이스의 ‘관리’ 기능이 웨일북과의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웨일 스페이스의 '관리' 기능은 선생님이 수업에 앞서, 학생이 활용할 프로그램, 즐겨찾기 등을 설정하거나 특정 사이트에 접속할 수 없도록 해 학생들이 수업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돕는 기능이다. 

웨일북의 ‘수업 관리’ 기능은 여기서 더 나아가 수업의 질과 편리함을 높이는 기능이 추가됐다.

예를 들어, 선생님이 학생의 문제풀이 과정을 확인할 수 있고, 모범답안을 전체공유해 해답을 보여줄 수도 있다. 참고자료를 학생별로 화면에 띄워주는 것도 가능해진다. 

AI 음성기록 서비스 ‘클로바노트’ 등 웨일 스페이스 플랫폼에 탑재된 네이버 AI솔루션 역시 웨일북으로 더욱 편리해진다.

클로바노트는 녹음된 음성 기록을 텍스트로 자동 변환해주는 서비스로, 교육현장에서 요점정리 노트를 만들 수 있어 유용하다. 또한 선생님이 직접 복습자료로 녹음 파일을 전달해 줄 수도 있다.

​또한 웨일북의 외형은 선생님과 학생이 어떤 수업 환경에서도 유연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웨일북은 총 4가지 형태 변환을 지원한다. 사용환경에 따라 ▲노트북, ▲태블릿, ▲텐트, ▲스탠드 네 가지 형태를 자유롭게 바꿀 수 있다. 

전용 디지털 펜을 장착해 체험 학습, 미술 학습 등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에 따라 유연하게 활용할 수 있다.

어떤 형태로든 원활한 화상 수업이 가능하도록 탑재된 듀얼 카메라를 통해, 최대 500명까지 시간제한 없이 무료로 화상 수업이 가능한 ‘웨일온’ 솔루션도 쉽게 활용할 수 있다.

​​클로바 AI 호출 버튼과 네이버 검색 전용 키를 탑재해 키보드 인터페이스도 교육에 최적화시켰다.

네이버 웨일 김효 책임리더는 “웨일 스페이스 플랫폼과의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디바이스 특징을 바탕으로 선생님과 학생이 교육, 학습 역량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도와 교육격차를 줄이는 조력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는 앞서 전국 총 10곳의 교육청과 웨일 스페이스 플랫폼을 활용한 스마트교육 환경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