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구진, 코로나19 환자 ‘선천면역 반응 손상 기전’ 밝혀내
국내 연구진, 코로나19 환자 ‘선천면역 반응 손상 기전’ 밝혀내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1.08.10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사진 좌측부터 충남대병원 감염내과 천신혜 교수, 연세대 소화기내과 임가람 박사, KAIST 의과대학원 신의철 교수, 충남대 감염내과 김연숙 교수 / KAIST 제공
ⓒ데일리포스트=사진 좌측부터 충남대병원 감염내과 천신혜 교수, 연세대 소화기내과 임가람 박사, KAIST 의과대학원 신의철 교수, 충남대 감염내과 김연숙 교수 / KAIST 제공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이번 연구는 코로나19 환자의 질병 과정 초기부터 회복기까지 자연살해 세포 변화와 특성을 세계에서 최초 분석해 규명한 결과입니다. 특히 코로나19 환자에게 나타나는 선천면역 반응 손상 기전을 최초로 밝힌 연구이기도 합니다.” (충남대병원 감염내과 김연숙 교수)

국내 연구진이 코로나19 환자에게 나타나는 자연살해 세포의 항바이러스 기능이 약화되는 세포 변화를 규명했다.

KAIST 의과학대학원 신의철 교수 연구팀은 충남대학교병원 감염내과 김연숙, 천신혜 교수팀과 공동연구를 통해 코로나19 환자들에게서 자연살해 세포 항바이러스 기능이 약화됐으며 이 같은 기능 변화는 경증 코로나19 환자에게 1주 내 사라지는 반면 중증 환자는 오래 지속된다고 규명했다.

이에 따라 공동 연구팀은 항바이러스 선천면역 반응의 한 축을 담당하는 자연살해 세포의 기능 이상 중증 코로나19 환자에서 처음 규명됐다.

인체는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이에 대항해 일차적으로 선천면역 반응이 나타나며 항바이러스 선천면역 반응을 담당하는 주된 세포가 ‘자연살해 세포’다.

이 같은 자연살해 세포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를 직접 죽이는 세포독성 자연살해 세포이며 코로나19 환자에서 세포독성 자연살해 세포의 수나 기능이 감소돼 있다는 보고가 나왔지만 자연살해 세포의 구체적인 변화나 기능감소 기전에 대해 규명된 사례는 없다.

공동연구팀은 한국인 코로나19 환자들을 대상으로 진단 초기부터 회복 시까지 추적 연구를 수행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에서 질병의 진행에 따라 자연살해 세포에서 일어나는 변화를 최초로 규명했다.

특히 이번 연구는 최첨단 면역학 연구기법과 유전자 발현 분석을 동시에 활용해 코로나19 환자에서 자연살해 세포들에 나타나는 변화를 다각도에서 분석했다.

아울러 정상인 또는 독감 환자와 달리 코로나19 환자의 경우 특징적으로 나타나는 비정형 자연살해 세포를 발견했으며 비정형 자연살해 세포가 일반적인 자연살해 세포보다 세포독성 기능이 감소했다.

이번 연구는 세계 최초 코로나19 환자에서 비정형 자연살해 세포 증가를 발견해 코로나19 환자에게 나타나는 선천면역 반응 손상 기전을 보고한 연구로 세계 면역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알레르기 및 임상면역학 저널’에 게재됐으며 저널 편집자로부터 주요 연구성과로 선정돼 하이라이트 논문으로 저널에 소개될 예정이다.

◆용어 해설
▶자연살해 세포는? 선천면역 반응을 담당하는 주된 면역세포로 바이러스 감염세포나 암세포 등 비정상 세포로 감지하고 즉각 제거하는 기능을 가진 면역세포다. 자연살해 세포는 정상인 말초혈액 림프구의 5~10%를 차지하고 있다.
▶알레르기 및 임상면역학 저널은? 미국 알러지, 천식, 면역 학회에서 공식 발행하는 학술지이며 임상면역학과 관련된 주제를 다루는 권위 있는 국제학술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