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악재 속 1조 2천 매머드급 ‘사금사 5구역’ 재개발 수주
코로나19 악재 속 1조 2천 매머드급 ‘사금사 5구역’ 재개발 수주
  • 신종명 기자
  • 승인 2021.08.12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포스코건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포스코건설

[데일리포스트=신종명 기자] “각사의 브랜드 가치, 시공능력, 그리고 사업단의 진정성을 믿고 지지해 준 조합원들에게 감사드리며 금정구를 넘어 부산 최고 명품단지를 건립하겠습니다.” (포스코건설·GS건설 사업단 관계자)

포스코건설과 GS건설이 손을 맞잡고 뛰어든 1조 2000억 원 규모 재개발 사업의 최종 시공사로 선정됐다.

부산 서금사 재정비촉진5구역 재개발사업 조합은 지난 7일 시공사 선정 총회를 통해 포스코건설과 GS건설은 새로운 시공사로 낙점했다.

본 사업은 공사비 1조 2000억 원에 달하는 부산 최대 규모 재개발 사업이며 포스코건설과 GS건설은 부산시 금정구 서동 557-16번지 일원에 4만6000평 주택과 상가 부지 재개발을 통해 최고 49층 24개동 총 3856가구 대단지 아파트를 공급할 예정이다.

사업단은 대안설계 제안을 통해 커튼월룩과 입면 특화, 4개의 스카이브릿지 및 스카이라운지, 실내수영장과 인피니티 풀, 그리고 영화관 등 차별화된 커뮤니티 시설을 제시해 조합원들의 호평을 받았다.

여기에 삼육어학원 유치를 비롯해 781m 길이 연도형 상가 특화까지 제안해 기존 열악했던 교육과 상가 환경 개선을 제안했다.

포스코건설은 최근 인천 주안10구역과 수원 영통지구, 인천 갈산1구역, 용인 수지 등에 이어 이번 부산에서 대규모 재개발사업을 수주하며 정비사업과 리모델링 분야에서 가속도를 높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