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와 협업 나선 브이에이코퍼레이션, 공동 R&D 센터 구축
LG전자와 협업 나선 브이에이코퍼레이션, 공동 R&D 센터 구축
  • 신종명 기자
  • 승인 2021.08.22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브이에이코퍼레이션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브이에이코퍼레이션

[데일리포스트=신종명 기자] “LG전자와 협업을 통해 고객의 니즈 충족과 완성도 높은 IP 제작 인프라를 구축하고 사업영역 확대를 위한 기반을 마련했습니다. 양사는 글로벌 메타버스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협력 확대에 나서겠습니다.” (브이에이코퍼레이션 관계자)

메타버스 플랫폼 브이에이코퍼레이션(이하 VA)이 LG전자와 전략적 업무협약을 통해 버추얼 프로덕션 솔루션 개발을 위한 공동 R&D 센터를 구축하고 공동사업에 나섰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버추얼 프로덕션에 최적화된 LED 패널 및 하드웨어 등 제품 개발 및 지속적인 기술 협업 ▲버추얼 프로덕션 솔루션 개발을 위한 공동 R&D 센터 구축 ▲협업 모델 사업 확장을 위한 공동 마케팅 추진 ▲LG전자가 보유한 강력한 네트워크 지원을 통한 신규사업 및 해외진출 확대 등 다각적인 협력 모델 구축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양사는 오는 12월 경기도 하남지역에 연면적 1100 평 규모 공동 R&D 센터를 구축하고 버추얼 프로덕션에 최적화된 하드웨어 공동 연구개발을 위한 전문 TF 팀을 신설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곳에서 개발된 LED 패널 및 하드웨어 제품은 향후 양사가 공동으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공동 R&D 센터에는 ▲LED 월 솔루션 공동 R&D 센터 ▲모션캡처 스테이지 ▲메타버스 3D 에셋 스캔 프린터실 ▲IP 에셋 스토리지 등 첨단 장비들이 총동원된다.

이곳에는 XR스테이지를 비롯해 영화와 드라마, 광고, 공연 등 메타버스 산업 전 영역의 제작 솔루션을 제공한다.

이 외에도 양사는 다각적인 파트너십도 체결한다. VA는 LG전자의 계열사와 영업채널, 해외 네트워크 등을 활용해 신규사업과 해외사업 진출을 확대할 방침이며 글로벌 방송사 및 OTT 플랫폼 대상 공동 영업을 추진, 국내외 테크 전시회에 공동으로 참여하는 등 홍보 채널을 확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