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산·학 협력 융복합 기술 선도…친환경 에너지 연구센터 설립
삼성전자, 산·학 협력 융복합 기술 선도…친환경 에너지 연구센터 설립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1.09.01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기수 삼성전자 부사장(왼쪽)_김용찬 고려대 공과대학장 / 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포스트=이기수 삼성전자 부사장(왼쪽)_김용찬 고려대 공과대학장 / 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우수한 연구 역량을 갖추고 있는 삼성전자와 고려대가 미래 가전 업계를 선도할 친환경 기술 개발을 위해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되며 삼성전자는 국내외 유수 대학들과 산학협력을 통해 융복합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이기수 부사장)

가전제품 에너지 고효율화와 친환경 소재 개발을 위해 산학협력에 속도를 붙이고 나선 삼성전자가 고려대학교와 손을 맞잡고 생활가전 솔루션 개발에 나섰다.

지난달 31일 삼성전자와 고려대는 ‘친환경 에너지 연구센터’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차세대 가전 핵심 트렌드 ‘친환경’ 기술을 개발하기 위한 공동 연구 진행과 전문 기술 워크샵, 세미나 등 다양한 활동을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관련 분야 인재 양성을 위해 현장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을 개설, 가전 산업 발전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인 연구 과제로 ▲냉장고·세탁기·에어컨 등 주요 가전 핵심 부품 에너지 고효율화 ▲재생 플라스틱 사용 확대와 자원 순환형 포장지 개발 등 친환경 소재 기술 강화 ▲지구온난화지수(GWP)가 낮은 친환경 냉매 적용을 이한 에어컨 요소 부품 개발 등 3가지이며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한 기술 협력 방안을 모색키로 했다.

삼성전자와 고려대는 이를 위해 ▲기계공학 ▲전기전자공학 ▲화공생명공학 ▲신소재공학 ▲건축사회환경공학 ▲산업경영공학 등 다양한 학과가 참여해 융합 기술 과제를 기획하고 연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