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AI R&D 생태계 결실…네이버, '인터스피치 2021'에 9개 논문 발표
글로벌 AI R&D 생태계 결실…네이버, '인터스피치 2021'에 9개 논문 발표
  • 장서연 기자
  • 승인 2021.09.06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 네이버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 네이버

[데일리포스트=장서연 기자] "R&D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를 바탕으로 네이버의 AI 연구혁신 생태계는 그 규모를 더욱 키워가고 있다. 인터스피치 2021에서 네이버와 라인, 그리고 글로벌 AI 연구진이 뛰어난 성과를 거둔 것처럼, 앞으로 네이버를 중심으로 구축될 더욱 다양한 AI R&D 생태계에서 새로운 성과가 나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정석근 네이버 클로바 CIC 대표)

네이버에서 지난 8월 30일부터 9월 3일까지 진행된 세계 최대 음성 및 신호처리 학회 ‘인터스피치(INTERSPEECH) 2021’에서 국내 기업 중 가장 많은 9개의 논문을 발표했다. 

네이버의 글로벌 AI R&D 생태계를 함께 이루고 있는 네이버 일본 관계사 ‘라인’이 발표한 논문을 합하면 총 14개에 달한다. 이와 같은 성과를 기반으로, 네이버는 글로벌 AI 리더십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올해 22회를 맞은 ‘인터스피치’는 구글, 페이스북, 아마존, 알리바바 등 글로벌 기업의 음성인식 관련 최신 기술이 공유되는 자리로, ICASSP와 함께 세계 최대 음성 및 신호처리 학회로 인정받고 있다. 네이버와 라인은 올해 6월 개최된 ‘ICASSP 2021’에서도 14건의 논문을 발표했다.

‘인터스피치 2021’에서 채택된 네이버의 연구 논문은 음성인식, 음성합성, 데이터셋 제작 등 음성 및 신호와 관련된 다양한 분야를 포괄한다. 일부 논문은 네이버의 실제 서비스에 적용되며 사용자에게 더욱 편리한 서비스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음성 합성 품질 향상 기술 연구는 ‘클로바더빙’, ‘클로바 스마트 스피커’, ‘네이버 AiCALL’ 등 네이버 클로바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음성 합성 서비스에 적용됐다. 여러 화자가 동시에 말하는 상황에서 ‘화자 분할(Speaker Diarisation)’을 위해 각 발화자의 특징을 더욱 정확하게 학습하는 기법에 대한 연구는 ‘클로바노트’ 서비스 개선 등에 활용되고 있다.

또한 네이버가 발표한 9건의 논문 중 5건은 컴퓨터 과학 및 정보 시스템 분야에서 선두주자로 꼽히는 프랑스 연구 기관 유레컴(EURECOM)을 비롯해, 카네기멜론대학교, KAIST, 연세대학교, 라인 등 AI 기술을 이끄는 국내외 기업 및 연구 기관들과 협력 연구로 수행됐다. 네이버는 글로벌 AI 연구혁신 생태계 구축을 위한 노력이 가시적인 성과로 드러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