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 브리핑] 日 모더나 백신 접종 부작용 '코비드 팔' 조사 결과 발표
[데일리 브리핑] 日 모더나 백신 접종 부작용 '코비드 팔' 조사 결과 발표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1.09.08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명 중 1명 꼴..여성 83%로 남성보다 많아
ⓒ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출처/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환자 일부에서 주사를 맞은 팔에 붉은 발진이 나타나고 있다. 해외에서 이 증상은 통칭 '코비드 팔'(COVID Arm) 혹은 '모더나 팔'(moderna arm)'로 불리고 있다. 

백신 접종 후 나타나기 때문에 정확하게는 '모더나 백신 팔'로 불려야 하지만 언론에서도 모더나 팔이라는 명칭을 일반적으로 사용하고 있다.

이 특정 반응은 모더나 백신 접종자에게만 발생하고 있으며, 모더나 임상 시험에서도 소수의 발진 반응이 보고된 바 있다.

최근 도쿄 대규모 접종센터에서 모더나 백신을 접종하는 자위대 중앙 병원이 이러한 '모더나 팔'에 대한 대규모 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약 18명 중 1명 꼴로 '모더나 팔' 증상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모더나 백신 접종 후 나타나는 증상은 아래 사진과 같은 팔의 붉은 발진이 대표적이다. 벌레에 물린 것처럼 국소적으로 발진이 나타나는 경우와 꽤 광범위하게 발진이 생기는 경우 등이 확인된다. 

ⓒ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출처/일본 FNN 프라임 온라인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21년 7월 1일~7일까지 일본 대규모 접종 센터에서 백신을 접종한 4만 2017명을 분석한 결과, 접종 4일째 이후에 모더나 팔에 해당하는 증상을 보인 사람은 전체의 5.6%에 해당하는 2369명이었다. 

해당 증상이 나타난 2369명의 평균 연령은 69세이며, 성별로는 남성이 419명(17%), 여성은 1950명 (83%)으로 나타났다. 

모더나 팔은 알레르기 반응의 일종으로 백신이 면역 체계를 활성화시킨 결과 생기는 현상이다.

자위대 중앙 병원은 여성에 부작용이 집중되는 명확한 원인을 알 수 없지만, 일반적으로 여성이 남성에 비해 면역 반응이 강하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실제로 갑상선 질환 등 면역 반응에 의해 발생하는 질병의 경우 여성이 남성보다 많은 경향을 보인다. 

1차 접종 후 모더나 팔 증상이 나타나기까지의 기간은 4일~21일로 중앙값은 7일이었다. 또 모더나 팔 증상이 시작되고 나서 사라질 때까지의 기간은 1일~34일로 중앙값은 5일로 확인됐다.

한편 일본 의료진은 "기본적으로 특별한 조치는 필요하지 않다"며 "통증이나 가려움증이 강한 경우 시판 해열 진통제나 가려움증을 완화하는 연고 등을 사용해도 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