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환경 바꾸는 ‘폐플라스틱 재활용’…탄소 중립 실현 나선 LG전자
지구 환경 바꾸는 ‘폐플라스틱 재활용’…탄소 중립 실현 나선 LG전자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1.09.12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DB 편집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DB 편집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LG전자는 더 많은 폐전자제품을 회수하고 재활용 플라스틱은 더 많이 사용해 환경에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을 확대하고 무엇보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해 미래세대를 위한 탄소 중립과 순환경제 실현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LG전자 품질경영센터장 김준호 부사장)

세탁기를 비롯해 냉장고, TV, PC 등에서 나오는 폐전자제품 회수와 재활용 플라스틱 사용을 늘려 지구온난화의 원인인 온실가스 배출을 감축하고 탄소 중립과 순환경제 실현을 위해 앞장서고 있는 LG전자가 오는 2030년까지 재활용 플라스틱 60만 톤 사용을 목표하고 나섰다.

단계적으로 2025년까지 누적 20만 톤을 설정한 LG전자는 지난해 1년 간 사용한 재활용 플라스틱이 2만 톤에 달한다. 재활용 플라스틱은 LG전자 폐전자제품에서 회수된 플라스틱을 재활용해 만든 소재다.

이를 위해 현재 TV와 모니터, 세탁기, 냉장고, 에어컨 등 다양한 제품 일부 모델에 내장부품 원료로 재활용 플라스틱을 사용 중이며 앞으로 외관 부품에도 재활용 플라스틱을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LG전자는 플라스틱을 덜 사용한 제품을 만드는데 노력하고 있다. 실제로 LCD TV 대비 플라스틱 사용량이 적은 올레드 TV 라인업을 기존 14개에서 오래 18개로 확대했으며 판매 예정인 올레드 TV와 동일한 수량만큼 LCD TV로 판매할 경우 플라스틱 사용량을 1만 톤 가량 절감하게 된다.

앞서 지난 6월 LG전자는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환경부, 시민단체와 함께 탈(脫) 플라스틱 실천 협약을 맺기도 했다.

아울러 순환경제 실현을 위해 재활용 플라스틱을 더 많이 사용하는 반면 폐전자제품은 더 많이 회수하고 나선 LG전자는 지난 2006년부터 오는 2030년까지 폐전자제품 누적 회수량을 기존 450만 톤에서 800만 톤으로 늘렸고 지난해 말 기준 누적 회수량 307만 톤을 기록하고 있다.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폐전자제품 회수 등 자원순환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로 국내에서 운영해 온 칠서리싸이클링센터는 폐전자제품 회수와 함께 플라스틱, 철, 비철금속 등 자원을 분류해 재활용 중이다.

여기에 제품의 개발과 생산, 운반, 사용, 폐기에 이르기까지 제품생애주기 전반에 걸쳐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고 나선 LG전자는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활동이 미래세대가 더 나은 삶을 누리고 회사가 지속가능한 경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LG전자는 국내 기업 가운데 최초로 온실가스 배출을 줄여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글로벌 캠페인 ‘비즈니스 앰비션 포 1.5도’에 참여키로 발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