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2차 디지털 뉴딜반 회의' 개최…'초연결 신산업 육성방안' 논의
'제12차 디지털 뉴딜반 회의' 개최…'초연결 신산업 육성방안' 논의
  • 장서연 기자
  • 승인 2021.09.15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데일리포스트=장서연 기자] "메타버스 등 초연결 신산업은 가상세계와 현실세계를 융합하여 우리나라의 경제영토를 확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디지털 뉴딜 2.0의 핵심인 ‘초연결 신산업’의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해 정부와 민간이 국가적 역량을 결집할 수 있도록 정책적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임혜숙 장관이 15일 범부처 합동 '제12차 디지털 뉴딜반 회의'를 개최했다.

확장가상세계(메타버스) 플랫폼을 이용하여 가상의 회의장에서 진행된 이번 회의에는 임혜숙 장관을 비롯한 관계부처와 유관기관 장이 모여 안건을 발표하고 논의하는 정부 혁신의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번 회의는 디지털 뉴딜 2.0을 뒷받침하기 위해 초연결 신산업 육성을 주제로 정부의 추진현황 및 향후계획, 부처 간 협력방안 등을 집중 논의하고, 민간 전문가의 의견도 청취했다.

정부는 ‘초연결 신산업 육성’을 위해 메타버스·블록체인 등 핵심 유망분야에 ’25년까지 약 2.6조원 규모의 예산을 집중 투자하고, 각 영역별 특성에 맞는 맞춤형 정책지원으로, ▲신규 시장수요 창출과, ▲산업 기반 확충, ▲선도국과의 격차 해소를 위한 기술혁신, ▲新산업 확산을 위한 법제도 정비 등 환경 조성에 주력할 계획이다.

우선, 새로운 수요 창출을 위해, 제조·의료·교육 등 주요 공공·민간 분야에서 확장현실(XR), 블록체인, 사물인터넷 등 대형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공공 부문의 민간 클라우드 우선 이용을 정착시켜 나갈 계획이다.

산업 기반의 확충을 위해서는 개방형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을 지원(’22~’25)하고, 중소·벤처기업을 위한 블록체인 기술혁신 지원센터 설립(’22) 및 사물인터넷 테스트베드를 고도화(’22~’23)할 예정이다.

또한, 기술혁신을 위해 VR·AR, 블록체인, 디지털 트윈 분야의 핵심원천기술을 연구하고, 로봇활용 표준공정 모델 및 자율형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개발한다.

아울러 규제정비, 저변 확대 등 환경조성을 위해, 블록체인 활용을 위한 개인정보보호 법령을 개정하고 신기술 관련 저작권 등 제도개선 방향 검토 및 클라우드 보안인증제 개선 등을 추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