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기업에 기술이전 ‘췌장암 진단 바이오마커’는 무엇?
스웨덴 기업에 기술이전 ‘췌장암 진단 바이오마커’는 무엇?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1.09.15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JW바이오사이언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JW바이오사이언스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스웨덴 이뮤노비아와 협업을 통해 바이오마커 CFB, CA19-9 임상적 근거를 지속적으로 확보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기술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게됐습니다. 무엇보다 이번 계약은 JW의 특허에 대한 지위를 확인하고 기술 우수성을 인정받게 됐습니다.” (JW바이오사이언스 함은경 대표)

JW바이오사이언스가 췌장암을 조기 발견할 수 있는 진단 기술인 ‘다중 바이오마커(이하 CFB·CA19-9)의 원천 특허에 대해 스웨덴 진단 기업 이뮤노비아에게 비독점 기술이전(통상실시권) 계약을 체결했다.

기술이전 협업을 체결한 ’바이오마커‘는 CFB와 CA19-9를 동시에 활용해 췌장암을 조기 발결할 수 있는 진단 기술이며 JW바이오사이언스는 국내는 물론 미국과 유럽 21개국, 그리고 중국, 일본에서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계약 체결에 따라 이뮤노비아는 CFB와 CA19-9 글로벌 상업화 권리를 확보하게 됐다. JW바이오사이언스는 이 외에도 자체적으로 CFB와 CA19-9 기반 췌장암 조기 진단 키트를 개발 중이며 상용화 될 경우 극소량의 혈액으로도 수술로 완치가 가능한 조기 췌장암 환자를 발견, 높은 생존율이 기대된다.

이뮤노비아 패트릭 달렌 대표는 “이번 계약이 체결돼 기쁘게 생각하며 JW바이오사이언스와 췌장암 조기 진단서비스 및 키트 상업화를 위한 개발 협력도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주사인 JW홀딩스는 췌장암 조기 진단 ’다중 바이오마커‘에 대해 지난 2018년 일본을 시작으로 2019년 중국과 유럽, 2020년 미국에서 특허를 획득하고 올해 JW바이오사이언스에 해당 특허를 양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