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兆 매머드급 투자 나선 SK이노베이션…美 전기차 산업 ‘지각변동’
13兆 매머드급 투자 나선 SK이노베이션…美 전기차 산업 ‘지각변동’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1.09.29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이노베이션·포드 합작 ‘블루오벌SK’…129Gwh 생산 공장 건립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SK이노베이션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SK이노베이션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SK이노베이션은 블루오벌SK를 통해 함께 도약하고 더욱 깨끗한 지구를 만들기 위한 공동의 비전을 달성할 계획입니다. 무엇보다 과감한 친환경 전기차 전환을 통해 자동차 산업 역사에 새로운 장을 열어가는 포드와 협력을 하게 돼 의미가 깊습니다.”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 지동섭 대표)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강국을 표방하고 나선 SK이노베이션이 미국의 대표적인 글로벌 자동차 기업 ‘포드’와 함께 미국 역대 최대 규모의 배터리 생산 공장 건립에 나선다. 친환경 전기차 배터리 생산을 위해 투입되는 비용만 무려 16조 원에 이르는 매머드급 프로젝트다.

양사가 합작을 통해 설립키로 한 ‘블루오벌SK’ 공장은 미국 정부와 기업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전기차 보급확대 확대에 속도를 높이고 지구 환경 개선에도 큰 역할이 기대된다.

블루오벌SK 생산 공장은 테네시州와 켄터키州 두 지역에서 건립되며 포드와 SK이노베이션은 114억 달러(한화 13조 1020억 원)을 투자키로 공동으로 발표했다. 이는 포드 창립 이후 118년 역사상 최대 규모로 기록될 전망이다.

SK이노베이션은 블로오벌SK에 자사 지분 50% 규모인 44억 5000만 달러(한화 5조 1000억 원)를 투자한다는 내용의 이사회를 열고 결의한 바 있다.

블루오벌SK 배터리 테네시 공장은 470만 평 부지에 포드 전기차 생산공장과 함께 들어서며 생산능력은 43Gwh이며 켄터키 공장은 190만 평 부지에 86Gwh로 건설된다.

공장이 준공되면 총 생산능력 129Gwh에 달하며 60Gwh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를 매년 215만 대 생산이 가능해진다.

이번 투자에 따라 SK이노베이션은 조지아주에서 단독으로 건립하고 있는 공장 두 곳과 함께 미국에서만 약 150Gwh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됐으며 오는 2025년까지 전 세계에서 200Gwh 생산능력 확보가 가능하게 된다.

포드 빌 포드 회장은 “지금은 전기차로 전환을 이끌고 탄소 중립 제조라는 새로운 시대를 여는 변화의 순간이다.”면서 “포드는 혁신과 투자로 미국인들이 환호하는 전기차를 만들면서 지구를 보호하고 나아가 국가 번영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