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산업 시대 분양시장 전망과 시세…빅데이터·AI가 예측한다
4차산업 시대 분양시장 전망과 시세…빅데이터·AI가 예측한다
  • 신종명 기자
  • 승인 2021.11.09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롯데건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롯데건설

[데일리포스트=신종명 기자] “롯데건설은 프롭테크기업 데이터노우즈와 협약으로 보다 정확한 시장분석을 기반으로 고객의 니즈에 발 빠르게 대응, 경쟁력 확보에 유리해질 것으로 기대되며 다양한 업무 영역에서 신기술을 적극 도입해 미래가치를 창출하겠습니다.” (롯데건설 관계자)

AI(인공지능)과 빅데이터가 산업 전반을 벗어나 이제 주택 시세는 물론 분양시장 전망까지 분석해 소비자들이 제대로 판단하고 선택할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말 그대로 4차산업의 혁신 기술이 부동산 마케팅에 본격적으로 활용되고 있는 것이다.

롯데건설은 빅데이터 분석으로 부동산의 가치와 시세를 분석하고 예측하는 벤처기업인 ‘데이터노우즈’와 협약을 체결하고 신속하고 정확한 분양시장 전망 분석을 바탕으로 급변하는 부동산 시장에 대응하고 나섰다.

이번 협약으로 부동산 시장의 정보와 데이터 분석 자료를 통해 발생할 리스크를 정확하게 분석해 사전에 위험요인을 제거하고 지역별 특성에 맞는 마케팅 전략 수립이 가능할 전망이다.

여기에 데이터노우즈에서 제공하는 빅데이터와 AI 기술을 통해 국내 경제 흐름과 아파트 시장 전망, 커스터마이징 솔루션 등 정보를 도출해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데이터노우즈의 리치고 시스템(AI)을 통해 ‘부동산 시장 동향 및 전망’에 대한 과헉적, 종합적인 판단 근거를 마련할 수 있다.

실제로 해당 시슽ㅁ은 현 시장 동향을 파악하기 위해 부동산 시장의 주요 요인마다 AI를 통해 개별적 평가 기준을 부여하고 가·감점을 통해 배점을 매길 수 있도록 했다.

부동산 시세 역시 사전 분석이 가능해진다. 주택가격과 거래량의 변화 추이를 통해 현재 주택경기의 주기상 단계를 파악하는 ‘벌집순환모형’도 설계에 가까운 미래를 예측할 수 있도록 했다.

데이터노우즈 관계자는 “부동산시장과 연계된 빅데이터 조사항목만 수백 개에 달하며 변수도 많아 정확한 결론 도출을 위해 AI의 힘을 빌릴 수밖에 없다”며 “롯데건설과 협약을 계기로 빅데이터와 AI기술을 발전시켜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