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백신 미접종자 대상 강경조치 본격화
유럽, 백신 미접종자 대상 강경조치 본격화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1.11.17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unsplash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빠른 백신 접종으로 단계적 일상 회복을 선언했던 유럽에서 확진자가 치솟자 다시 강도 높은 제제를 본격화하고 있다. 백신 미접종자에 대한 사회 격리 카드를 빼든 국가도 늘고 있다.

연립정권이 수립될 전망인 독일에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법안이 의회에 제출됐다. 법안은 오락시설 입장 뿐만 아니라, 버스나 열차에 승차할 때에도 백신 접종 증명서 및 음성 증명서 제시를 의무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법안은 독일 사회민주당(SPD)과 자유민주당(FDP), 녹색당이 공동으로 제출한 것으로 연방의회 채택이 예정되어 있다. 독일의 이번 결정은 유럽연합(EU) 대부분에서 백신을 계속 거부하는 사람들에 대한 사회적 분노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독일 백신 접종률은 전체 인구의 약 3분의 2 수준으로 서구에서는 낮은 편이다. 이에 정치권은 강경한 방침으로 접종률을 높이기에 나서고 있다. 

감염자수는 급증하고 있으며 일인 확진자는 지난 일주일간 평균 4만명에 가까워지고 있다. 이는 팬데믹 시작 이래 최고치로 이달 초순의 2배를 넘어섰다. 수도 베를린에서는 15일부터 백신 미접종자에 대한 새로운 규제가 도입됐다. 

ⓒ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flickr

레스토랑이나 영화관 등에 입장할 때는 6개월 이내의 백신접종 증명서 혹은 감염에서 회복했다는 증명서를 제시해야한다. 다만, 현재의 감염 확대는 주로 백신접종률이 낮은 독일 남부와 동부에서 일어나고 있다. 

오스트리아에서는 백신 미접종자만을 대상으로 한 봉쇄 조치가 15일부터 열흘간 시작됐다. 인구 3분의 1 이상에 달하는 백신을 맞지 않은 12세 이상은 불필요한 외출이 금지된다. 위반시 벌금이 부과된다.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1만3000명을 웃도는 등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는 반면, 백신 접종률도 60%대에 그치자 특단의 조치에 나선 것이다. 

유럽 각국은 연이어 예방접종률을 높이기 위한 대책에 나서고 있다.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는 15일 접종 완료로 간주하는 조건으로 부스터 접종 의무화 방침을 발표했다.  프랑스 역시 최근 유럽 16개국 여행자에 대해 백신 미접종자 입국 규제를 강화했다. 

그리스 수도 아테네에서는 15일 공공의료기관 직원 등이 병원 급여와 근무조건을 둘러싼 항의 시위가 벌어졌다. 그리스의 확진자는 이달 들어서만 수 차례 과거 최고치를 경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