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에서 부화하기 직전의 공룡 화석 발견
알에서 부화하기 직전의 공룡 화석 발견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1.12.22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Julius Csotonyi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중국에서 부화 직전의 오비랍토로사우리아(Oviraptorosauria)류 공룡 알 화석이 거의 완전한 상태로 발견됐다. 

현대 조류가 부화 직전에 취하는 자세와 가까운 모습을 하고 있어, 조류와 공룡 사이의 잃어버린 연결고리를 찾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공룡 배아는 공룡이 어떻게 진화했는지를 이해하는 중요한 열쇠지만 거의 출토되지 않으며, 드물게 발견되어도 대부분 파손이 심하다.  

이번에 발견된 약 6600~7200만년 전 오빌랍토로사우리아류 알 속 배아 화석은 거의 온전한 형태로 주목받고 있다. 이 공룡은 아시아와 북미에 분포한 것으로 추정되는 수각류로 치아가 없고 부리가 짧은 특징을 갖는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Lida Xing

이 화석은 중국 석재 관련 대기업인 YING LIANG Group이 운영하는 박물관 소속 커청 니우(Kecheng Niu) 학예원이 발견했다. 박물관 측은 2000년에 해당 화석을 구입한 후 박물관 창고 안에 보관해 왔다. 최근 니우 학예원이 화석을 덮고 있던 암석을 모두 제거하면서 배아가 가진 완전한 골격이 처음으로 드러난 것.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Lida Xing

화석의 학술적 중요성을 깨달은 박물관은 국제 고고학팀을 초빙했으며, 관련 연구 결과를 국제 학술지 셀 자매지인 '아이 사이언스(iSicence)'에 발표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iSicence

오비랍토로사우리아류 배아는 전체 길이가 약 27cm이며, 알 형태를 따라 몸을 둥글게 말아 머리가 발끝과 같은 위치에 와 있다. 연구팀에 의하면 이 자세는 지금까지 출토된 공룡 배아에서는 볼 수 없었던 것으로 현대 조류가 부화 직전에 취하는 자세에 매우 가깝다.

공룡 알 화석 속 배아의 이미지는 아래 동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류가 알 속에서 취하는 자세(Tucking)는 중추 신경계에 의해 제어되는 행위로 부화 성공 확률을 높이는 역할을 한다. 산란 일수가 지남에 따라 서서히 자세도 변하는데 발견된 화석의 배아가 취하고 있는 자세는 산란 후 약 17일째로 추정된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Lida Xing

2016년에도 오비랍토로사우리아류 배아와 관련된 연구 결과가 보고된 바 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BMC Ecology and Evolution(2016)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BMC Ecology and Evolution(2016)

연구팀은 "이러한 자세는 조류 특유의 행동으로 볼 수 있다. 오비랍토로사우리아류는 조류와 유사한 부화 전 행동 양상을 보이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현재의 조류가 공룡에서 진화했다는 설을 뒷받침하는 하나의 증거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