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스트 개교 50주년 제주서 소형 과학로켓 발사
카이스트 개교 50주년 제주서 소형 과학로켓 발사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1.12.28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KAIST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KAIST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이번 기념로켓 발사를 통해 확보한 과학로켓 시스템 기술을 학과의 설계와 시스템 중심 교육에 활용하며 각종 과학 임무를 수행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학과가 주도해 설계된 과학로켓을 정규 항공우주 시스템 설계 교육 커리큘럼에 활용하는 사례는 국내외서 보김 힘든 설계 교육 모범입니다.” (한재흥 KAIST 항공우주공학과 학과장)

KAIST가 올해 개교 50주년을 맞아 오는 29일 오전 제주시 한경면 용수리 해안가에 설치된 발사장에서 항공우주공학과와 스타트업 페리지에어로스페이스가 협업해 개발한 소형 과학로켓을 발사한다.

50주년 기념 발사 로켓은 길이 3.2m, 지름 19cm, 무게 51kg이며 에탄올과 액체산소를 각각 연료와 산화제로 사용하는 추력 150kg의 액체로켓 추진기관을 사용했다.

이번 발사에서 소형 액체추진 로켓 시스템 설계와 제작, 시험을 거쳐 발사까지 이르는 과정을 통해 경험과 역량을 확보할 목적이라는 게 KAIST의 입장이다. 여기에 개발된 액체추진기관의 성공적인 연소와 설계 궤적을 따른 비행, 지상국과 교신, 탑재 항법장치 성능 등을 확인하게 된다.

본 로켓은 KAIST 항공우주공학과와 학부생 창업기업 페리지에어로스페이스의 협력 조직인 페리지-KAIST로켓연구센터 주도로 개발됐다.

지난 2018년 설립된 페리지에어로스페이스는 고성능 엔진을 이용하는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발사체를 개발, 뉴스페이스 시대 글로벌 소형발사체 시장을 선도를 위해 실현해 나가고 있다.

또 페리지-KAIST로켓연구센터는 산-학 협력을 바탕으로 한 로켓추진기관 연구 개발을 목표로 지난 2019년 설립됐으며 KASIT 문지캠퍼스에 액체추진로켓 연소시험시설을 갖추고 다양한 크기의 로켓엔진 연소시험을 수행해 오고 있다.

연구센터는 지난 7월 말 에탄올 엔진 연소시험 및 8월 상세 설계 검토회의를 거쳐 10월과 11월 두달간에 걸쳐 조립된 로켓시스템의 정적연소시험을 수행하고 이달 초 시험비행을 거쳐 29일 공식적으로 발사에 나선다.

페리지에어로스페이스는 이번 기념로켓 개발 과정에서 확보한 기술을 발전시켜 향후 소형 위성을 지구 저궤도에 투입시킬 수 있는 초소형발사체 개발에 매진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기념로켓 발사 행사에는 이승섭 KAIST 부총장과 고영건 제주도 정무부지사, 김상협 제주연구원장 등이 참석해 축하와 응원을 보낼 예정이다.

■ 페리지에어로스페이스는?

KAIST 항공우주공학과 학부생 신동윤 대표가 지난 2018년 창업한 초소형 우주발사체 개발을 위한 전문기술개발 기업이며 20~30대 연구원들이 우주항공산업의 최신 기술을 접목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페리지는 벤처투자 업계로부터 기술력을 인정받아 200억 원 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