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가상화폐 채굴하는 전기차 '스피리투스' 등장
[동영상] 가상화폐 채굴하는 전기차 '스피리투스' 등장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2.01.10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Daymak Avvenire(이하 동일)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캐나다의 전기차 스타트업 '데이마크 아베니레(Daymak Avvenire)'는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등 가상화폐를 채굴(마이닝)할 수 있는 삼륜 소형 전기차 '스피리투스(Spiritus)'를 개발하고 있다. 

세계 최초로 가상화폐 채굴 기능을 탑재한 스피리투스는 2인승 3륜 경전기차로, 1회 충전으로 최대 400km를 주행할 수 있다. 60kWh의 배터리팩을 탑재하고 있다. 상위 모델인 제로백은 약 1.8초로 시속 0km에서 약 97km까지 가속하는 주행 퍼포먼스가 가능할 전망이다.  

얼티밋 버전은 Wi-Fi 접속 기능 및 12 스피커 스테레오 시스템, 트리클 충전용 태양광 패널 등이 탑재됐다. 옵션으로 자율주행 기능도 추가할 수 있다. 

차량 크기는 전장 3850mm, 전고 1275mm, 전폭 2010mm, 휠베이스 2667mm다. 

스피리투스의 가장 큰 특징은 차량 내 배터리 팩과 그래픽 칩셉(GPU)이 장착된 컴퓨터를 통해 비트코인·이더리움·도지코인 등의 가상화폐를 채굴할 수 있다는 점이다. 

낮 동안에는 배터리 전력으로 주행하고 야간에 정차 상태에서 가상화폐를 채굴하는 방식이다. 남은 배터리 전력이나 충전 중인 저렴한 야간 전력을 이용한다. 

데이마크 측은 "2023년 스피리투스 출시까지 블록체인 기술이 사람들의 삶에 보다 깊숙하게 자리잡을 것으로 보고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또 가상화폐 채굴은 자체 가상화폐 스위트 '네뷸라(Nebula)'를 통해 이루어지며, 유저는 스피리투스 대시보드에서 채굴 인터페이스에 간단하게 접속할 수 있다"고 밝혔다. 

스피리투스는 2021년 10월에 발표됐으며, 올해 1월 처음으로 주행 테스트 모습이 유튜브에 공개됐다. 

https://www.youtube.com/watch?v=x8lddEPxvUk

아래가 실제 스피리투스의 ▲테일램프 ▲헤드램프와 보닛 ▲휠 디자인이다. 

차량의 문은 위쪽으로 열리는 시저도어 형태다. 

도로를 주행하는 스피리투스다. 일반 차량과 유사하지만, 위에서 보면 삼륜 형태이기 때문에 꽤 컴팩트한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스프리투스 전기차는 2023년 출시 예정으로 회사에 따르면 판매가는 2만 1495달러(한화 2580만원)부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