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제6파 들어선 일본...일주일 새 감염 15배 폭증
코로나 제6파 들어선 일본...일주일 새 감염 15배 폭증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2.01.10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ANN News 캡처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일본 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인 확산 양상을 보이면서 제6차 유행기에 들어섰다고 NHK 등 현지 언론이 10일 보도했다.

NHK과 ANN(아사히뉴스네트워크) 등 매체는 9일 일본 전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8249명이며 전주 일요일(2일)에 비해 약 15배 증가했다고 전했다. 이날 사망자는 1명, 위중증 환자는 90명에 달했다. 일일 확진자는 8일 8480명에 이어 이틀 연속 8천명대를 기록했다. 

9일 수도 도쿄를 포함한 도쿄도 신규 확진자는 1223명, 오사카부도 880명을 기록했다. 도쿄의 일일 신규 감염자는 전주와 비교해 16배 폭증한 수치다. 이 밖에도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여러 곳에서 지난해 9월 이후 최다 감염자가 파악됐다.

일본의 누적 코로나19 감염자는 10일 오전 10시 기준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크루즈호 승선자를 포함해 176만 7434명이다. 
 
◆ 중점조치 시행....음식점 영업 제한 및 주일미군 외출 금지 

오미크론 코로나19 변이가 지역사회에서 급속히 확산하면서 일본 정부는 9일부터 ▲오키나와(沖繩)현▲야마구치(山口)현 ▲히로시마(廣島)현 등 3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 비상사태 수준의 방역 비상조치인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이하 중점조치)를 적용하기로 했다. 

적용 지자체는 음식점 영업시간 제한 등 유동 인구를 억제하는 비상조치를 취할 수 있다. 중점조치는 지난해 10월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내각이 출범한 이후 처음이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아사히 신문

오키나와현은 9일 확진자 1533명을 기록하며 3일 연속 감염자수 1000명을 넘었고, 히로시마현과 야마구치현 신규 확진자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관내 혹은 인근에 주일 미군기지가 위치한 이들 3개 현에는 미군의 방역 대책 미비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미군 병사들이 출국 전 코로나 PCR 검사를 제대로 받지 않고 자가격리 기간 중 외출한 사실 등이 밝혀지면서 미군 기지가 감염 확산의 진원지라는 불만의 목소리도 높다. 

이에 미국과 일본 정부는 10일부터 2주 동안 주일미군 관계자의 외출 제한 등을 골자로 한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한편, 오키나와현은 주류 제공을 오후 8시까지만 허용하고 영업시간은 오후 9시로 단축할 방침이다. 야마구치현과 히로시마현은 코로나19 대책 인증점도 주류 제공을 허용하지 않을 방침이다. 영업시간은 오후 8시까지 단축된다. 

◆ 작년 9월 이후 최다....유동인구 증가와 오미크론 영향  

일본에선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기간 제5파의 절정을 보인 지난해 8월 20일 일일 신규 확진자가 2만5천 명을 넘어섰다. 당시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감염의 폭발적 확산으로 의료 체제 붕괴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자, 중증자 이외는 입원이 아닌 자택 요양 방침을 결정하기도 했다. 

하지만 백신 접종 확대 등으로 감염이 진정 기미를 보이면서 도쿄를 포함해 27개 광역지역에 시행됐던 긴급사태와 중점조치는 작년 10월 1일부로 해제됐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ANN News 캡처

그 후에도 감염 확산은 안정세를 보였고 2021년 12월 100명대까지 급감했다. 하지만 연말연시를 지나면서 유동인구가 증가하고 오미크론 변이의 지역 내 전파까지 더해져 폭발적 확산 양상이 다시 반복되는 모양새다. 9일 도쿄도 확진자의 약 40%는 2차까지 백신을 접종한 돌파감염자로 확인되면서 백신 무용론에 대한 지적도 나온다.  

요시무라 히로후미 일본 오사카부(府) 지사는 "오미크론 변이의 감염 확대는 경이적인 수준"이라며 "40대 미만은 자택 요양을 우선하는 등 적절한 의료 배분을 하지 않으면 의료 붕괴를 초래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