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2] SK스퀘어-텔레콤-하이닉스 “원팀으로 뭉친다...‘SK ICT 연합’ 출범”
[CES 2022] SK스퀘어-텔레콤-하이닉스 “원팀으로 뭉친다...‘SK ICT 연합’ 출범”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2.01.10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데일리포스트=이미지제공 / SK텔레콤
ⓒ 데일리포스트=이미지제공 / SK텔레콤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SK ICT 연합이 서로 힘을 모아 글로벌 시장에서 크게 도약하고 혁신하는 한 해를 만들 것입니다. 글로벌 반도체∙ICT 산업을 이끈다는 자부심을 갖고 대한민국 국가 경제에 기여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습니다.” (박정호 SK스퀘어 부회장)

SK텔레콤, SK스퀘어, SK하이닉스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2에서 정보통신기술(ICT)을 공동 개발 및 투자하는 ‘SK ICT 연합’ 출범을 선언했다.

이는 최근의 반도체, 5G, AI 산업이 서로 융합하며 발전하는 추세에 맞춰 SK ICT 3사도 반도체-통신-투자를 잇는 시너지 창출을 위해서이다.

앞으로 SK ICT 3사 연합은 반도체, 5G, AI 등 다양한 ICT 영역에서 SK스퀘어의 혁신투자와 SK텔레콤의 5G∙AI 기술 그리고 SK하이닉스의 반도체 미래 혁신 기술을 지렛대 삼아 지속적으로 공동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우선 3사는 박정호 SK스퀘어 부회장의 주도하에 유영상, 이석희 사장이 참여하는 ‘3사 시너지협의체’를 운영한다. 국내외 반도체, ICT 분야 R&D(연구개발) 협력, 공동투자 등을 논의하고 글로벌 진출을 추진하는 최고 의사결정기구다.

특히 SK ICT 연합은 올해 해외 투자를 유치해 총 1조원 이상의 글로벌 ICT 투자자본을 운영할 예정이다. 현재 해외 유수 투자자들과 세부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조성된 투자자본은 ICT 기술 융합 트렌드를 주도하고 미래 산업 지형을 크게 바꿀 수 있는 해외 유니콘 기업에 투자한다. AI, 메타버스, 블록체인, 반도체 분야에서 혁신 기술을 보유한 기업에 투자해 SK ICT 주력 사업과 시너지를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SK ICT 연합의 첫 결과물은 국내 최초 데이터센터용 AI 반도체 사피온(SAPEON)의 글로벌 시장 진출이다. 3사 공동 투자를 통해 미국법인 ‘SAPEON Inc.’를 설립해 글로벌 AI 반도체 시장을 본격 공략한다.

SK텔레콤은 5G, AI 분야에서 축적한 R&D 역량과 서비스 경험을 기반으로 사피온 기술 개발을 주도함으로써 중장기적으로 데이터센터, 자율주행 전용 사피온 모델 라인업을 늘려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SK하이닉스는 메모리 반도체 기술과 AI 반도체의 시너지를 도모하며 SK스퀘어는 SK텔레콤과 함께 전략적∙재무적 투자자를 공동으로 유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