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국민 대상 ‘비대면 진료 서비스’…규제 샌드박스 특례 승인
재외국민 대상 ‘비대면 진료 서비스’…규제 샌드박스 특례 승인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2.01.21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재외국민 디지털헬스케어센터 / 강북삼성병원 제공
ⓒ데일리포스트=재외국민 디지털헬스케어센터 / 강북삼성병원 제공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강북삼성병원은 열악한 해외 의료 환경에서 신속한 진료를 받지 못하는 재외국민을 위한 의료 서비스 제공을 모색 중이며 이번 규제 샌드박스 승인을 통해 재외국민 건강 증진에 기여하고 보건 의료 향상에 도움이 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합니다.” (강북삼성병원 신현철 원장)

강북삼성병원이 추진하고 있는 재외국민 대상 ‘비대면 진료·상담 서비스’ 사업이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자부) 규제 샌드박스 허가 승인을 획득했다. 관련 규제 샌드박스 특례 승인을 획득한 상급종합병원은 인하대병원에 이어 두 번째로 기록되고 있다.

앞서 지난해 12월 30일 산자부는 제6차 규제 샌드박스 심의위원회를 열고 강북삼성병원의 재외국민 대상 비대면 진료 상담 서비스에 대해 실증 특례를 부여했다.

강북삼성병원은 이번 승인을 통해 오는 2023년 12월 30일가지 2년간 재외국민에 대해 안정적인 비대면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으며 우수한 의료진과 ICT 비대면 기술을 활용해 코로나 펜데믹 여파에소 해외 병원 방문이 어려운 교민과 기업 주재원, 공무원의 건강권 확보와 의료 공백을 해소할 예정이다.

한편 강북삼성병원은 지난해 7월부터 외교부 129개 재외공관 비대면 의료 상담 지정병원으로 선정돼 월 평균 120건 이상 비대면 진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