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자컴퓨터도 못뚫는 LG유플러스... 양자보안 강화 신규 서비스 출시 예정
양자컴퓨터도 못뚫는 LG유플러스... 양자보안 강화 신규 서비스 출시 예정
  • 김상진 기자
  • 승인 2022.01.26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데일리포스트=이미지제공 / LG유플러스
ⓒ 데일리포스트=이미지제공 / LG유플러스

[데일리포스트=김상진 기자] "다가올 양자컴퓨터시대에도 안전한 통신망을 완성하기 위해 양자내성암호 서비스를 공공, 금융기관에 적극 확산시키고 나아가 다양한 민간분야에서도 안심할 수 있는 통신서비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구성철 LG유플러스 유선사업담당)

LG유플러스가 양자컴퓨터를 이용한 해킹까지 방어할 수 있는 해킹방지 서비스 구축을 마쳤다.

LG유플러스는 양자컴퓨터의 해킹 공격도 방어할 수 있는 ‘양자내성암호 서비스’의 공공, 민간분야에 적용 및 검증을 진행했다. 이는 2021년 정부의 뉴딜 2차 과제 중 양자암호통신 시범 인프라 구축•운영 사업 참여를 통해 거둔 성과다.

양자내성암호는 현존 슈퍼컴퓨터 보다 연산속도가 이론상 1000만배 빠른 양자컴퓨터도 풀어낼 수 없는 수학적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한다. 물리적 특성을 이용하는 경쟁기술과는 달리 키교환, 인증 등 보안의 각 단계와 통신망의 전 구간에 적용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LG유플러스는 양자내성암호(PQC)가 적용된 전송장비를 통해 양자암호 통신망을 구현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LG유플러스가 개발한 전송장비는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에서 주관했던 2020년 1차 뉴딜과제에 적용한 기술에 국제표준 알고리즘을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더해 알고리즘의 안전성을 강화했다. LG유플러스는 이를 통해 고객 전용망에 실증까지 성공적으로 완수하면서 서비스 상용화를 목전에 두게 됐다.

LG유플러스는 이르면 올 상반기 중 기업용 양자내성암호 전용회선 서비스를 정식 출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양자보안을 강화한 신규 서비스를 연내 선보여 공•금융 시장에 우선 적용한 후 국내 기업 등 민간 시장으로 범위를 넓혀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