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중금속분석 첨단장비로 중금속배출 및 불법소각 감시
환경부, 중금속분석 첨단장비로 중금속배출 및 불법소각 감시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2.03.07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데일리포스트=이미지제공 / 환경부
ⓒ 데일리포스트=이미지제공 / 환경부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환경부가 중금속 배출 현장 감시 시스템 설명서를 배포하고 중금속 배출 사업장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한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이 중금속 배출원에 대한 현장감시를 위해 제작된 측정장비의 운영방안을 설명한 '실시간 이동형 중금속분석시스템 운영 지침서(이하 지침서)'를 배포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 2020년부터 연구해 온 '실시간 이동형 중금속분석시스템'이 기존 무인기 및 이동측정차량을 활용한 감시체계에서 측정하지 못했던 산업단지 내 중금속 배출사업장 조사 및 생물성연소현장 감시에 효과적인 결과를 도출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국립환경과학원은 중금속이 많이 발생되는 사업장과 지역에서 효과적으로 측정하는 방법을 설명하기 위한 이번 지침서를 제작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지침서가 환경부 소속기관의 올바른 중금속 측정장비 운영을 위한 안내서로 활용될 뿐만 아니라 배출원에 대한 원격감시측정 방법을 연구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정은해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실시간 이동형 중금속분석시스템에 대한 지침서를 배포함으로써 주요 중금속 배출사업장과 겨울철 불법소각 현장에 대한 효율적인 관리감독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앞으로도 첨단장비를 이용한 중금속 원격감시방안에 대한 선도적 연구를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